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남자 프로농구, 코로나19 여파로 샐러리캡 25억원에 '동결'(종합)

송고시간2020-04-06 20: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FA 협상은 5월 1일 시작…정규리그 시상은 이달 20일 진행

프로농구 경기
프로농구 경기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프로농구 2020-2021시즌 팀당 연봉총액 상한(샐러리캡)이 지난 시즌과 같은 25억원으로 동결됐다.

남자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은 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KBL센터에서 이사회를 열어 다음 시즌 샐러리캡을 연봉 20억원에 인센티브 5억원을 합한 25억원으로 결정했다.

프로농구 샐러리캡은 2017-2018시즌 23억원을 찍은 뒤 2018-2019시즌 24억원, 2019-2020시즌 25억원으로 매 시즌 1억원씩 올랐다.

하지만 2019-2020시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정규리그를 마치고 못하고 중단돼 KBL은 물론 각 구단도 수입에 타격을 받았다.

이 때문에 차기 시즌 샐러리캡이 동결되는 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자유계약선수(FA) 협상은 5월 1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된다.

이 기간에 계약하지 못한 FA는 5월 16일부터 18일까지 구단의 영입의향서를 받아 팀을 선택할 수 있다. 종전에는 영입을 원하는 구단이 제시한 첫 시즌 보수(연봉+인센티브)의 10% 이내에서 선수가 팀을 선택할 수 있었지만 새 시즌에는 이 같은 제한을 폐지해 선수가 팀을 선택할 수 있는 폭을 넓혔다.

FA 대상 선수는 이달 27일 공시된다.

2019-2020시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감독상·베스트5 시상은 이달 20일 KBL 센터에서 진행된다.

KBL은 코로나19 여파로 별도의 행사는 개최하지 않고 수상자만을 초청해 시상하기로 했다.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중단된 D-리그는 정규경기 종료를 기준(2월 24일)으로 1위 상무, 2위 창원 LG, 3위 전주 KCC, 4위 울산 현대모비스로 정했다.

c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