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벌써 바닥"…경북 소상공인 지원금 1조원 닷새 만에(종합)

송고시간2020-04-06 22: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당초 예상보다 신청 많아…"추가 지원금 조성 어려워"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경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돕고자 마련한 1조원 규모의 특별경영자금이 닷새 만에 소진됐다.

'소상공인들의 오랜 기다림'
'소상공인들의 오랜 기다림'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북도는 6일 오후 7시께 지역 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경상북도 코로나 극복 소상공인 특별 자금 1조원이 모두 소진되어 부득이 접수를 종료합니다'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메시지에서 '깊은 이해를 바라며 경제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도 했다.

도는 지원금의 빠른 소진에 대해서는 "예상보다 많은 신청이 몰려 지원금이 바닥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총 4만 5천건의 지원금 신청이 접수됐는데 각 사업자가 신청한 전액을 지급은 못하더라도 신청자 모두에게 최소 2천만원의 지원금이 한 달 이내에 지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추가 지원금 조성 가능 여부에 대해 도 관계자는 "현재 중앙정부의 재정지원이 늦어지고 있다"며 "경북도 자체적으로 마련할 수 있는 재원도 빠듯해 힘들다"라고 했다.

앞서 2일 경북도는 코로나19로 힘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특별경영자금 융자에 대한 접수를 시작했다.

경북도 문자 메시지
경북도 문자 메시지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융자조건은 무담보에 1년간 대출이자와 신용보증료를 도에서 대신 내준다.

업체당 최대 7천만원까지 융자가 가능하며 1천만원은 신용등급에 관계없이 지원한다.

해당 융자는 도와 경북신용보증재단, 농협, 대구은행, 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기업은행이 협력해 만든 대출이자 3% 이내의 저금리 금융상품으로 기간은 5년 또는 1년이었다.

mtkh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