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베네수엘라 탈출했던 이민자들, 코로나19 확산에 다시 고국으로

송고시간2020-04-07 00: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콜롬비아 등서 머물던 베네수엘라인, 봉쇄조치로 생계 막막해져 귀국길

베네수엘라로 돌아오는 이민자들
베네수엘라로 돌아오는 이민자들

[EPA=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경제난과 사회 혼란을 피해 고국을 탈출했던 베네수엘라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 귀국을 택하고 있다.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생계가 막막해진 탓이다.

콜롬비아 이민당국은 지난 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600명 가까운 베네수엘라인들이 국경의 시몬 볼리바르 다리를 건너 베네수엘라로 갔다고 전했다.

이들은 수도 보고타 등 콜롬비아 곳곳에서 버스 20대에 나눠타고 국경도시 쿠쿠타로 온 후 발열 검사 등을 거쳐 출국했다.

이민당국은 이들이 "자발적으로" 돌아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베네수엘라인 160명도 귀국길에 오르기 위해 전날 보고타를 출발했다.

오랜 경제난과 극심한 사회·정치 혼란이 이어지는 베네수엘라에선 최근 몇 년 새 500만 명 가까운 국민이 이민을 택했다.

그중 180만 명이 이웃 콜롬비아로 향했다.

중남미 곳곳으로 흩어진 베네수엘라인들은 대부분 거리에서 물건을 팔거나 공장·창고 등에서 일하며 근근이 살았다. 얼마 안 되는 급료를 쪼개 베네수엘라에 남은 가족에게 보내기도 했다.

콜롬비아-베네수엘라 국경 다리에서의 이민자들 소독작업
콜롬비아-베네수엘라 국경 다리에서의 이민자들 소독작업

[AFP=연합뉴스]

그러나 콜롬비아를 비롯한 각국이 코로나19로 엄격한 봉쇄 정책을 꺼내면서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이들은 생계가 막막해졌다. 집세를 내지 못해 쫓겨나는 일도 잦아졌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 속에 콜롬비아와 페루 등에선 이민자들을 향한 혐오도 심해졌다고 중남미 매체 인포바에는 전했다.

결국 일부 이민자들은 사정이 더 열악한 본국으로 돌아가기로 한 것이다.

콜롬비아와 베네수엘라 사이 육로 국경은 막힌 상태지만 콜롬비아는 인도주의 차원에서 베네수엘라인의 귀국을 허용하기로 했다.

귀국 행렬에 동참한 엘렉산데르 콜메나레스는 AFP통신에 "베네수엘라에서 코로나에 맞설 수 있을지 알 수 없기 때문에 두렵다"며 "거기엔 약도 없고 아무것도 없다"고 걱정했다.

콜롬비아뿐 아니라 에콰도르와 페루 내 베네수엘라인들도 귀국하려 하고 있다고 AFP는 전했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정부는 귀국 이민자들을 환영하며, 그들이 타국에서 이민자 혐오에 시달렸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콜롬비아 일간 엘에스펙타도르는 마두로 정권이 이민자들의 귀환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