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브라질 경제장관, 코로나19 대응 공공부문 임금 2년간 동결 시사

송고시간2020-04-07 01: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정부담 완화 위한 고육책…올해 재정적자 역대 최대 규모 예상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지출 확대로 재정 부담이 가중할 것에 대비해 공공부문의 임금을 2년간 동결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6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파울루 게지스 경제부 장관은 전날 의회 지도부와 화상대화를 하면서 코로나19 대응이 계속되는 동안 공공부문 임금을 최소한 2년 정도 동결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와 정치권, 사법부 등에서 자발적인 월급 삭감 움직임이 나타나는 데 따른 것이다.

한 의원은 코로나19 위기가 계속되는 동안 입법·사법·행정 3부의 모든 구성원의 월급을 30% 낮추자고 제의했다.

파울루 게지스 브라질 경제부 장관
파울루 게지스 브라질 경제부 장관

게지스 장관은 코로나19 대응이 계속되는 동안 공공부문 임금을 최소한 2년 정도 동결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브라질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지출을 확대하면서 올해 재정적자는 역대 최대 규모로 늘어날 전망이다.

경제부 고위 관계자는 올해 재정수지 적자가 4천190억헤알(약 98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의회에 제출한 올해 예산안에서 예상한 1천240억헤알(약 29조원)보다 3.5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국내총생산(GDP)의 5.55%에 해당한다.

앞서 게지스 장관은 코로나19 위기가 계속되는 동안 고용 수준을 유지하고 지방정부의 방역 활동을 돕기 위해 2천246억헤알을 투입할 것이라고 밝히는 등 지출을 대폭 확대하고 있다.

한편, 재정적자가 늘어나면서 국가신용등급 상향 조정은 당분간 기대하기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은 지난 2008년 투자등급으로 올라섰으나 2015년 말부터 2016년 초 사이에 재정 악화가 이어지면서 정크 수준으로 강등됐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