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 해군장관대행, '경질' 핵항모 함장에 "멍청하다" 인신 공격

송고시간2020-04-07 02: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질한 당사자, 승조원 대상 연설서 "배반…고의로 그랬을 수도" 맹비난

토머스 모들리 미국 해군장관 대행
토머스 모들리 미국 해군장관 대행

Mark Wilson/Getty Images/AFP == FOR NEWSPAPERS, INTERNET, TELCOS & TELEVISION USE ONLY ==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토머스 모들리 해군장관 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 승조원들의 하선을 요청하는 서한을 국방부에 보냈다가 경질된 핵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 호의 브렛 크로지어 전 함장에 대해 "멍청하다", "배신" 등의 인신공격성 비난을 퍼부었다고 CNN방송이 보도했다.

모들리 대행은 크로지어 전 함장을 경질한 당사자로 알려져 있다.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호의 브렛 크로지어 전 함장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호의 브렛 크로지어 전 함장

Handout via REUTERS. THIS IMAGE HAS BEEN SUPPLIED BY A THIRD PARTY.

CNN은 6일(현지시간) 모들리 대행이 이날 오전 루스벨트 호의 승조원들에게 한 연설 원고를 입수, 이같이 보도했다.

CNN이 입수한 원고에 따르면 모들리 대행은 연설에서 "내 생각에 그(크로지어 전 함장)가 우리가 사는 정보의 시대에 이러한 정보가 공개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면 이와 같은 배의 함장이 되기에는 지나치게 순진하거나 지나치게 멍청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가능성은 그가 고의로 그랬다는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그것은 배반이었다"며 크로지어 전 함장의 서한으로 인해 워싱턴DC에 큰 논란이 초래됐다면서 "이는 나, 그리고 전체 지휘 계통에 대한 신뢰의 배반"이라고 비난했다.

모들리 대행은 자신에 대한 비난 여론을 의식한 듯 승조원들을 향해 "나는 여러분의 사랑을 받는 함장을 교체한 것으로 인해 여러분이 나에게 갖고 있을 분노를 통제하거나 바꾸려고 노력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여러분이 남은 평생 나에 대해 분노할지도 모른다는 것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한 국방 당국자는 CNN에 모들리 대행에 대해 "경질돼야 한다. 그가 오늘날 어떻게 살아남아 있는지 모르겠다"고 맹비판했다. 이와 함께 상당수의 군 당국자들이 정확한 진상 조사를 끝마치기도 전에, 그리고 하선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크로지어 전 함장을 경질한 모들리 대행의 행위에 대해 반대해왔다고 CNN은 보도했다.

이날 현재 루스벨트 호에 탑승한 승조원 가운데 17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승조원의 61%가 검사를 받은 상태라고 CNN이 해군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약 2천명이 하선해 해안가로 이동했다고 CNN이 전했다.

크로지어 전 함장 본인도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한 바 있다.

앞서 크로지어 전 함장에 대한 경질을 두고 부적절성 논란이 제기돼 왔다.

크로지어 전 함장이 루스벨트 호를 떠날 때 승조원 수백명이 나와 함장의 이름을 연호하며 '배웅'하는 장면이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알려졌으며, 미국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도 그의 경질에 대해 "거의 범죄"라고 정면 비판했다.

반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것은 문학 수업이 아니다"라며 크로지어 전 함장이 서한을 쓴 것이 '끔찍한 행동이었다"고 비난했고,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도 모들리 대행의 경질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hanks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