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佛 유명작가들 코로나19 피해 시골로…피란기 연재에 비판일어

송고시간2020-04-07 0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16 공쿠르상 수상작가 슬리마니 르몽드에 격리일기 연재

인기작가 다리외세크 이동제한령 직전 고향행…"파리번호판단 차 다른 차로 바꿔"

"베르사유궁서 농부 흉내냈던 마리 앙투아네트 같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의 유명 작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정부의 전국적인 이동제한령을 피해 한적한 별장에서 시간을 보내며 신문과 잡지에 '피란기'를 기고하는 것에 대해 서민들의 고난을 외면하는 엘리트들의 사치스러운 행태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비판에 직면한 대표적인 작가 두 명이 레일라 슬리마니(38)와 마리 다리외세크(51)이다.

자신의 두 번째 소설인 '달콤한 노래'로 2016년 프랑스 최고 권위의 문학상인 공쿠르상을 받은 슬리마니는 지난달 13일부터 프랑스의 한적한 시골 마을에 있는 별장으로 거처를 옮겨 지내고 있다.

그는 일간지 르 몽드의 온라인판과 종이신문에 코로나19를 피해 시골에서 지내며 떠오른 단상과 일화들을 정리해 '격리 일기'(Journal du confinement)라는 연재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월 28일 파리 살 플레옐에서 열린 세자르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한 프랑스 작가 레일라 슬리마니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월 28일 파리 살 플레옐에서 열린 세자르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한 프랑스 작가 레일라 슬리마니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첫날인 지난달 18일 일기에서는 "아이들에게는 이것이 '잠자는 숲속의 공주'와도 같은 일이라고 말했다. 오늘 밤 나는 잠들지 못했다. 방의 창틈으로 언덕 위의 여명이 동터오는 것을 보았다. 풀잎에 서리가 내리고 보리수나무에는 첫 싹이 움텄다"고 적었다.

가장 최근에 기고한 지난 3일의 여섯 번째 일기에서는 "인간의 피부는 가장 무겁고 가장 넓은 기관이다. 갓난아기의 피부는 엄마의 배 위에 포개지고, 우리는 태양의 애무와 사랑하는 이의 시선에 자신의 피부를 드러낸다"면서 "코로나19 전염병이 타인의 피부를 점점 덜 만지게 되는 경향을 악화시켰다"고 했다.

슬리마니의 이런 '격리 일기'의 연재에 대해 프랑스에서는 부르주아 작가의 무신경한 향락적 취미라는 식의 비판이 이어졌다.

소설가인 디안 뒤크레는 주간지 마리안 기고문에서 슬리마니를 프랑스 혁명기 당시의 왕비였던 마리 앙투아네트에 빗대어 비판했다.

그는 "우리는 같은 경험을 하는 것이 아니다. 슬리마니의 격리 생활은 동화와도 같다. 베르사유 트리아농 궁에서 농부 흉내를 냈던 마리 앙투아네트는 사람들의 분노와 공포로부터 너무나 멀리 떨어져 있었다"고 했다.

슬리마니의 연재에 나타난 그의 생활이 프랑스 대혁명 당시 분노한 민중의 목소리를 외면하고서 사치에 몰두했던 구체제의 왕비와 같다고 강도 높게 비난한 것이다.

슬리마니만큼은 아니지만, 프랑스의 또 다른 인기작가인 마리 다리외세크도 지난달 20일 주간지 르푸앙에 기고한 피란기로 비슷한 비판에 직면했다.

2013년 '남자를 사랑해야 한다'라는 소설로 메디치상을 수상한 그는 정부의 이동제한령이 발효되기 직전 고향인 바스크 지방으로 다급히 '피란'을 간 얘기를 쓰고는 "파리 번호판을 단 차를 갖고 다니는 것이 좋지 않다고 생각돼 차고에 있던 낡은 차를 꺼냈다"고 적었다.

2013년 11월 12일 소설 '남자를 사랑해야 한다'로 메디치상을 수상한 마리 다리외세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3년 11월 12일 소설 '남자를 사랑해야 한다'로 메디치상을 수상한 마리 다리외세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리외세크의 이 기고문 역시 슬리마니의 글과 마찬가지로 정부의 이동제한령으로 집에 갇혀 있는 많은 프랑스인을 분노하게 했다.

프랑스에서는 정부의 이동제한령 발령일인 지난달 17일 직전 주말에 한적한 지방의 시골 마을과 관광지로 파리와 리옹 등에 거주하는 부유층이 몰려들어 원주민들의 불만 여론이 팽배해진 터였다.

프랑스의 독립언론인 네스린 슬라위는 정부의 이동제한령 발령을 계기로 슬리마니의 격리일기를 비꼬아 자신의 '반(反) 격리일기'를 지난 19일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남부의 노동계층인 부모의 집에 머물려고 왔다"면서 "아버지는 시멘트로 얼룩진 옷과 더럽고 무거운 신발을 하루에도 세 번이나 갈아입는다. (정부의 영업금지령으로) 일을 계속 해야 할지도 말아야 할지 아무도 말해주지 않았고, 나라가 도와주지 않으리라는 것을 알기에 그는 일터로 향했다"고 적었다.

또 다른 독립언론인 니콜라 케넬은 자신의 트위터에 슬리마니의 격리일기를 공유하고는 "안녕하세요! 가난한 분들, 15㎡ 방에 갇혀 잘 지내세요? 이 시간을 잘 보내려면 시골에 별장을 가진 작가의 일기를 한번 읽어보세요"라고 조롱했다.

yonglae@yna.co.kr

지난 1일 프랑스 파리 개선문 주변에 인파와 차량이 없이 휑한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일 프랑스 파리 개선문 주변에 인파와 차량이 없이 휑한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