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총선 D-8] 원조 친노 대결 부산 사하을 TV토론 '뭐했노' 격돌

송고시간2020-04-07 09:02

댓글

민주 이상호 "서울 아파트 구입" 선공에 통합 조경태 "50년 넘게 사하 살아"

코로나19 놓고도 설전…이는 정부에, 조는 국민과 의료진에 공 돌려

왼쪽부터 조경태·이상호 후보 방송토론
왼쪽부터 조경태·이상호 후보 방송토론

[KBS 부산 방송 화면 촬영]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4·15 총선에서 부산 사하을 선거구는 '원조 친노(친노무현)' 간 맞대결로 관심을 끈다.

민주당 이상호 후보와 통합당 조경태 후보가 TV 토론회에서 격돌했다.

6일 오후 11시 50분 부산 사하구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관한 '남구을 후보자 TV 토론회'.

조 후보는 원조 친노 인사로 17∼19대에 열린우리당, 민주당 후보로 당선됐지만 20대 당적을 변경해 새누리당 후보로 당선된 4선 의원.

이 후보는 '미키 루크'라는 필명을 쓴 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의 모임(노사모) 핵심 인사로 '희망 돼지저금통'으로 노무현 돌풍을 일으킨 선거 전략가.

두 후보는 먼저 상호토론에서 조 후보의 서울 아파트 구입 문제를 두고 공방이 벌어졌다.

민주당 이 후보는 언론 보도를 인용하며 "조 후보가 부산 아파트를 팔고 서울 아파트를 사들여 부산에는 전세를 살고 있다"며 "슬로건이 '사하가 키운 우리 경태'인데 사하 주민은 언론 보도를 보고 충격과 함께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고 포문을 열었다.

통합당 조 후보는 "저는 사하에서 유년 시절, 초·중·고·대학·대학원 등 50년 넘게 사하구에 살고 있다"며 "때로는 전세도 살 수도 있지만 사하는 저의 고향이고 고향을 등지고 절대 살지 못한다. 어머니가 살고 있고 돌아가신 아버지 고향이고 형제도 거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20대 국회에서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지역구에 오겠다고 다짐해 그 약속을 지켰다"며 "때로는 일주일에 2번 이상 온 적도 있다. 한시라도 지역구를 놓아본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사하 주민은 조 후보가 지지자 표를 받고 당을 옮긴 배신, 사하가 키운 정치인이 지역구에 아파트를 팔고 서울로 이사한 배신을 지적한다"고 공세의 고삐를 강하게 당겼다.

코로나19 정부 대응을 두고도 이견을 보였다.

민주당 이 후보는 "우리 당은 코로나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3법을 통과시켰고 기업 연구진은 발 빠르게 진단 키트를 개발했으며 정부는 신속히 사용 승인해 이제는 세계 각국이 한국산 진단 키트를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모든 것은 노무현 정부 때 국립보건원을 질병관리본부로 개편하고 2015년 메르스 때 박근혜 정부 대응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문재인 정부가 잘 보완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통합당 조 후보는 "코로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있는 사하 주민과 의료진에게 감사한다. 많은 의료진 희생에 의해 그나마 확진자가 늘지 않았다"며 국민과 의료진에 공을 돌렸다.

이어 "정부가 초기 대응을 잘 못 한 것은 인정해야 한다"며 "특히 동아시아에서 한국이 코로나 확진자 1만명을 넘어 가장 많다. 인구 2천500만명인 대만은 300명이고 사망자는 5명이다. 베트남과 몽골은 사망자가 없다"고 비판했다.

자유토론에서 민주당 이 후보가 통합당 조 후보의 공약 10개 중 6개가 재탕이라는 언론 보도를 언급하면서 또 한 번 격돌했다.

이 후보는 "조 후보 대표 공약인 도시철도 송도선은 19대, 20대에 이어 21대 총선까지 '3탕 공약'이고 서부산의료원, 신평장림혁신단지, 다대포 해양관광개발, 도시재생 주거환경 개선, 영유아 24시간 병원 등도 거의 진척이 없는데 21대에서 또 공약했다"며 "다대포에서 조 후보 별명이 '뭐했노(뭐했나 경상도말)'라는 말을 정말 많이 들었다"고 조 후보의 사과를 요구했다.

조 후보는 "이 후보가 사하 역사를 알아야 한다. 지하철 다대선이 2017년 4월 개통됐는데 그때 어디 살았나. 사하에 안 살았죠"라고 맞받아쳤다.

이어 "도시철도 트램은 18대에서 내건 공약이다. 국책사업을 해결하려면 시간이 대단히 많이 걸린다"며 "트램 경제성을 높이려고 노선을 장림~구평~감천~자갈치로 변경했고 예산 3천730억원 중 국가와 시가 6대4 비율로 들어가는데 정부 승인을 받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