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삼성전자 영업익 2.7% 증가한 6.4조…낮아진 기대치는 넘겨(종합)

송고시간2020-04-07 09: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분기 매출 5% 증가한 55조원…영업이익률 11.6%로 2016년 3분기 이후 최저

코로나19 영향, 1분기 실적에는 제한적…2분기에 본격 반영 예고

스마트폰 출하량 감소폭 작은 듯…반도체는 서버 수요 등으로 선방

삼성전자 실적(PG)
삼성전자 실적(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1분기에 비교적 양호한 영업실적을 올렸다.

다만, 코로나19 영향이 지난달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되고 있고 불확실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어 2분기 실적은 부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1분기 잠정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55조원, 영업이익 6조4천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분기(59조8천848억원)보다 8.1% 줄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52조3천855억원)보다는 4.9%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전분기(7조1천603억원)보다 10.6% 감소했으나 작년 1분기(6조2천333억원)에 비해서는 2.7% 늘었다.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 비율인 영업이익률은 11.6%로 2016년 3분기(10.9%) 이후 가장 낮다.

이런 실적은 최근 코로나19로 증권사들이 전망치를 잇달아 낮춘 것에 비해서는 예상을 넘는 양호한 것으로 분석된다.

[그래픽] 삼성전자 실적 추이
[그래픽] 삼성전자 실적 추이

연합인포맥스에 따르면 최근 1개월간 증권사들이 제시한 전망치 평균(컨센서스)은 매출 54조7천억원, 영업이익 6조256억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2월에 제시된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6조6천억원대로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의 전망과 비교하면 부진한 실적을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삼성전자는 부문별 실적은 이날 공개하지 않았지만, 반도체는 양호하고 스마트폰 부문도 예상보다는 나쁘지 않았을 것으로 분석된다.

전문가들은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을 6조원 안팎으로 전망하면서 반도체 부문의 영업이익은 3조7천억 수준일 것으로 추정했다.

반도체는 코로나19 사태에도 생산에 차질이 없었고 오히려 비(非)대면 업종의 호황으로 서버용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늘어나고 가격도 올라서 양호한 실적을 거둔 것으로 풀이된다.

스마트폰 부문은 갤럭시S20과 폴더블폰 등 플래그십 제품의 소매판매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부진했지만, 출하에는 제한적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 갤럭시S20
삼성전자 갤럭시S20

[EPA=연합뉴스]

따라서 스마트폰을 비롯한 모바일·IT(IM 사업부) 부문의 영업이익은 전문가들이 전망한 2조원 초반보다 높았을 가능성이 있다.

업계 관계자는 "1분기 영업이익은 2월에 제시된 전망은 하회한 것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힘겹게 버틴 결과로 보인다"며 "코로나19 영향이 3월 중순 이후 본격적으로 반영되고 있어 2분기 실적은 시장의 예상보다 낮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2분기에는 반도체 부문은 기업들의 서버 수요는 양호한 반면 모바일 수요 감소 영향으로 성장이 제한될 것으로 예측된다.

스마트폰 부문은 2분기에 판매 부진이 본격적으로 반영되고, 가전(CE) 사업부 역시 글로벌 생산 기지 셧다운과 북미와 유럽의 가전 유통망 중단 등의 영향에 따라 2분기 실적이 악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justdus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