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원/달러 환율 장 초반 1,220원 초반대로 하락

송고시간2020-04-07 09: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7일 원/달러 환율이 하락 출발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3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일보다 7.5원 내린 달러당 1,221.8원을 나타냈다.

환율은 7.3원 하락한 달러당 1,222.0원으로 시작한 뒤 횡보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둔화한다는 기대에 간밤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폭등했고, 신흥국 통화가치도 강세를 나타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일 뉴욕에서 신규 사망자 수가 처음 감소한 것을 두고 "좋은 징조일 수 있다"며 "우리는 터널의 끝에서 빛을 보기 시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 나스닥지수는 6일(현지시간) 7%대 급등했다.

독일과 프랑스에서도 확진자 수 증가세가 주춤해 글로벌 금융·외환시장에서 공포심리가 일부 누그러졌다.

다만 이번 주 국내 주요 기업들이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배당금을 지급하는 만큼 달러 역송금 수요에 원/달러 환율 낙폭은 제한될 수 있다.

소병은 NH선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은 하락 압력이 우세하겠지만 주요 기업의 배당금 시즌, 코로나19 불확실성이 이어지는 점은 환율 하단을 지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같은 시각 100엔당 1,120.48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127.38원)에서 6.9원 내렸다.

원, 달러 환율 하락(PG)
원, 달러 환율 하락(PG)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j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