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ESPN "한국야구, 미국 스포츠에 교훈"…롯데 스트레일리 인터뷰

송고시간2020-04-07 09: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스트레일리 "코로나19 검사, 10시간 안에 결과 나와…편안한 한국"

투구하는 스트레일리
투구하는 스트레일리

3월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 자체 홈 원정 경기에서 홈팀 스트레일리가 역투하고 있다. 2020.3.30 kangdcc@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미국 스포츠매체 ESPN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처하는 한국야구를 조명했다.

많은 외신이 한국의 대응법을 '코로나19 사태의 모범 사례'로 소개한다.

마스크를 쓴 채 자체 청백전을 치르고, 조심스럽게 단체 훈련을 이어가는 한국 야구도 주목받고 있다.

ESPN은 7일(한국시간) "거의 모든 나라에서 야구가 멈췄지만, 한국에서는 (공식 경기는 아니지만) 투수가 공을 던지고 타자가 스윙한다"며 "한국 야구가 미국 스포츠에 교훈을 줄 수 있다"고 분석했다.

ESPN은 한국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에서 뛰는 투수 댄 스트레일리와 행크 콩거 배터리 코치, 조쉬 헤르젠버그 투수 코디네이터의 인터뷰를 중심으로 기사를 썼다.

한국에서 개인 훈련을 하는 미국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의 한국인 타자 최지만과도 이메일 인터뷰를 했다.

마스크 쓰고 경기 지켜보는 롯데 선수와 코치진
마스크 쓰고 경기 지켜보는 롯데 선수와 코치진

3월 24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 청백전에서 마스크를 쓴 코치진과 선수들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스트레일리는 "한국 야구는 '누구도 코로나19 증상을 보이지 않는 상황'을 만들고자 한다"며 "우리 팀에서도 발열 증상을 보인 선수가 있었다. 팀은 훈련을 중단했고, 모두가 집으로 돌아가 대기했다. 몇 시간 뒤에 해당 선수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문자 메시지를 받았고, 나는 안심하고 음식을 사러 집 밖으로 나왔다"고 전했다.

그는 "한국에서는 코로나19 검사를 상대적으로 쉽게 받을 수 있고, 10시간 이내에 검사 결과가 나온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한국프로야구는 KBO의 코로나19 매뉴얼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 프로야구 10개 구단은 선수, 코치, 직원 등이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이면 곧바로 훈련을 취소하고, 선수단이 자가 격리를 한다.

외국인 선수와 코칭스태프도 한국야구의 이런 적극적인 코로나19 대처를 이해하고, 적응 중이다.

콩거 코치는 마스크를 쓰지 않고 은행에 갔다가 제지당했다. 스트레일리는 대형 마트 입구에서 '쇼핑 카트를 소독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말을 들었다.

헤르젠버그 코디네이터는 "호주 전지훈련을 마치고 한국에 도착했을 때는 '한국 정부의 대처가 과하다'라고 생각했다. 지금은 '그때 내 생각이 틀렸다'는 걸 인정한다"고 밝혔다.

마스크 쓰고 경기하는 롯데 선수들
마스크 쓰고 경기하는 롯데 선수들

3월 24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 청백전에서 선수들이 마스크를 쓰고 경기를 치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한국을 크게 넘어섰다. 한국의 확진자 발생은 줄었지만, 미국에서는 코로나19 위협이 더 커졌다.

ESPN은 한국 정부의 대처와 시민들의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을 그 이유로 꼽았다.

한국 야구단의 대처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ESPN은 선수와 직원이 야구장에 입장할 때 체온을 재고, 코치들이 마스크를 쓰고 훈련을 지시하는 등의 장면을 '모범 사례'로 제시했다.

스트레일리는 '안전'을 중요하게 여기는 한국 야구단의 문화도 소개했다. 그는 "구단이 우리를 정말 편안하게 해준다. 늘 모두의 안전을 먼저 생각한다"며 "처음 한국에 왔을 때는 다소 긴장했다. 그러자 지금은 정말 편안하게 한국 생활을 한다"고 전했다.

스트레일리는 한국 야구의 코로나19 대처에 안심하며 '한국 야구와 문화'를 배우고 있다.

그는 조심스럽게 부산의 치킨, 고깃집을 가보고, 미용실에도 다녀왔다. '안녕하세요'나 '좋은' 또는 '감사합니다 ' 등의 한국어도 배웠다.

롯데 투수 박세웅에게 커브 그립을 배우기도 했다.

스트레일리는 차분하게 KBO리그 개막을 기다린다.

미국 메이저리그도 한국의 대처와 개막 준비 등을 관심 있게 지켜본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