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삼성폰 1분기 영업익 2조원 중반대 유지…환율 상승 등 작용

송고시간2020-04-07 10:2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문가들 "코로나19 확산으로 2분기 실적은 감소할 것"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삼성전자 스마트폰 부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환율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해 2조원 중반대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는 7일 1분기 매출이 55조원, 영업이익이 6조4천억원이라고 잠정실적을 공시했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매출은 4.9%, 영업이익은 2.7% 늘었지만, 전 분기에 비해서는 각각 8.1%, 10.6% 감소한 수치다.

부문별 실적은 공시되지 않았지만,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IT & Mobile Comunications) 부문은 1분기 2조4천억원가량의 영업이익을 냈을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 실적 (PG)
삼성전자 실적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삼성전자의 새 스마트폰 갤럭시 S20 시리즈의 판매가 둔화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오른 환율이 긍정적인 영향을 끼쳐 영업이익도 2조원대를 기록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분기 달러당 1,175.8원이었던 환율은 1분기 1,193.6원으로 상승했다.

전작인 갤럭시S10 시리즈보다 갤럭시S20의 판매 가격이 평균 15∼18%가량 높은 것도 부진한 판매량을 메우는 요인이 됐다.

갤럭시S10의 가격은 기존 105만6천원∼129만8천원이었지만, 갤럭시S20 시리즈의 가격은 124만8천500원∼159만5천원이었다. 삼성전자는 최근 갤럭시S20 울트라의 고용량 메모리 512GB를 179만3천원에 출시하기도 했다.

삼성, 갤럭시S20 울트라 512GB
삼성, 갤럭시S20 울트라 512GB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메리츠 증권 김선우 연구원은 "코로나19에 기인해 스마트폰에 대한 글로벌 수요가 둔화했고 갤럭시S20의 출하량은 6천만대 미만으로 추정하지만, 판매 가격이 오르고 마케팅 비용이 줄어 시장 기대를 능가하는 실적이 나왔다"고 했다.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는 올해 200만대 초중반 수준으로 판매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유럽과 미국 전역에 스마트폰 매출과 출하량이 모두 줄어 2분기 실적은 1분기보다 감소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유안타증권 이재윤 연구원은 "올해 삼성전자 스마트폰 출하량은 2억5천만대로 전년 대비 12% 하락하고, 코로나19 여파로 3월부터 스마트폰 출하량이 급감할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jung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