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MMF 자금 유출·주가 하락…3월 펀드 순자산 45.7조원 감소

송고시간2020-04-07 10: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지난달 머니마켓펀드(MMF)에서 자금이 빠져나가고 주가가 하락하면서 국내 펀드 전체 순자산이 줄었다.

7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3월 국내 펀드시장 동향 분석'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국내 펀드 순자산 규모는 646조2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45조7천억원(6.6%) 감소했다.

펀드 유형별로 보면 단기금융상품인 MMF 순자산이 전월 말보다 23조7천억원(16.4%) 감소한 120조8천억원을 기록했다.

분기 말 자금 수요와 일부 단기 금융상품 경색 우려가 겹쳐 MMF에서 23조8천억원이 순유출됐다고 금투협은 설명했다.

금리 불안 등에 채권형 펀드에서도 8조1천억원이 빠져나갔다. 이에 채권형 펀드 순자산은 114조4천억원으로 8조7천억원(7.1%) 줄었다.

[금융투자협회 제공]

[금융투자협회 제공]

지난달 코스피가 10년 8개월 만의 최저 수준까지 하락했으나 주식형 펀드에서 대규모 자금 유출은 없었다. 주식형 펀드는 오히려 22억원 순유입을 기록했다.

다만 주가 하락에 따른 평가액 감소로 주식형 펀드 순자산은 전월 말보다 9조원(11.4%) 감소한 69조5천억원이었다.

부동산 펀드 순자산은 7천억원(0.6%) 늘어난 105조1천억원으로 집계됐다.

특별자산 펀드 순자산은 600억원(1.5%) 증가한 95조4천억원, 혼합자산 펀드 순자산은 1조1천억원(3.1%) 감소한 35조9천억원이었다.

파생상품 펀드는 자금 순유출로 순자산이 46조8천억원으로 1조1천억원(2.3%) 감소했다.

3월 말 기준 전체 펀드 설정액은 659조원으로 한 달 전보다 30조3천억원(4.4%) 줄었다.

신동준 금투협 자산운용부문 대표는 "MMF에서 자금 유출이 있었으나 분기 말을 지나며 유출 자금의 환류 등으로 긴장도가 낮아질 것"이라며 "다만 금융시장 변동성이 아직 크기 때문에 해당 펀드의 자금 유출입 현황을 주의 깊게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투자협회 제공]

[금융투자협회 제공]

ric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