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련된 공공주택 만들자' 20개 공공주택 특화설계 공모

송고시간2020-04-07 1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는 '2020년 대한민국 공공주택 설계공모 대전'을 6월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국토부는 공공주택의 디자인 품질을 높여 공공주택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 2018년부터 디자인 특화 설계공모를 시행해 왔다.

올해 공모전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와 함께 지방공기업 5곳이 참여해 공동주택 19개와 다가구주택 1개 등 전국 20개 사업에 대한 공모를 진행한다.

수도권 후보지는 한국교육개발원 부지와 성남 금토 A-2, 시흥 하중 A-2, 부천 종합역세권 A-1, 다산 지금 A-3, 시흥 거모 A-6, 시흥 하중 A-1, 인천 간석 등 8곳이다.

공모방식도 일반공모 외에 분리공모, 통합공모 등으로 다양화한다.

분리공모는 중대형 업체 위주로 공모가 진행되는 것을 막고 신진·중소건축사가 활발히 참여할 수 있도록 기본·실시설계에 대한 부담 없이 계획설계만을 하게 하는 방식이다.

통합공모는 2개의 연접한 블록을 패키지로 묶어 진행되는 공모다.

2020년 공공주택 특화설계 공모대전 후보지
2020년 공공주택 특화설계 공모대전 후보지

[국토교통부 자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토부는 이번 공모에서 단지별 특장점이 부각되도록 '원포인트 특화'를 적용해 특색있는 디자인의 랜드마크 건물을 조성할 방침이다.

도시계획 때문에 디자인을 포기하지 않도록 하고자 특화설계를 먼저 한 이후 지구계획을 하는 '바텀 업'(Bottom-Up) 방식도 적용한다.

단지 내 부대 복리시설이나 옥외공간 등에는 입주민의 기호에 맞는 '맞춤형 스마트기술 디자인'을 적용할 계획이다.

6월 말 공모전 공고를 거쳐 9월까지 작품을 접수하고 10월에 전문가와 국민심사 결과를 반영한 지구별 당선작을 선정할 예정이다.

당선작에 대한 전시회 등을 통해 국민투표로 최종 우수작품을 선정하고서 11월에 시상한다.

작년에 당선된 지구는 울산 다운2 A-5, 완주 삼봉2 A-3, 고양 지축 A-2, 아산 탕정 2-A15, 수서역세권 A-3 등 5곳으로, 올해까지 모두 착공될 예정이다.

김규철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지방 공기업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설계공모의 효과를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다양한 지역에서 고품질의 주거서비스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bana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