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D-8] 시민사회 호소에도…창원성산 범진보 단일화 무산(종합)

송고시간2020-04-07 16: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공정한 선거를 치릅시다
공정한 선거를 치릅시다

제21대 국회의원 후보자 등록이 시작된 지난달 26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각당 후보들이 공정한 선거를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미래통합당 강기윤, 정의당 여영국, 더불어민주당 이흥석, 민중당 석영철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진보 성향 시민사회 인사들의 호소에도 경남 창원 성산 선거구 범진보 단일화가 끝내 무산됐다.

'성산구 국회의원 민주 진보 후보 단일화를 위한 창원시민사회·노동 인사 모임'(이하 시민모임)은 7일 오전 여론조사 단일화는 이제 물리적으로 불가능해졌다며 오는 8일까지 발표되는 창원KBS, MBC경남의 여론조사 지지도 결과를 합산해 평균치가 0.1%라도 높은 후보로 민주당, 정의당, 민중당 후보가 단일화를 해야 한다는 권고문을 냈다.

이날 오후 정의당 여영국 후보는 "단일화를 요구하는 현장의 목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 높다"며 시민모임 권고를 조건 없이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그는 민중당 석영철 후보에게도 시민모임 권고에 동참해달라고 제안했다.

그러나 민주당 이흥석 후보는 권고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 후보는 오후 4시께 기자회견을 열어 "단일화를 염원하는 지역사회 어른들의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나, 언론사 여론조사 결과는 신뢰하기가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이제 앞만 보고 나가, 창원성산 구민 심판을 받겠다"고 말했다.

양측은 전날 밤에도 만나 단일화 협상 타결을 모색했으나 의견 차를 접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창원국가산업단지에 근무하는 노동자 유권자가 많은 창원 성산은 과거 총선에서 진보진영 후보들이 단일화를 해 보수정당 후보를 꺾었다.

지난해 4월 보궐선거, 2016년 20대 총선 역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후보 단일화로 미래통합당 전신인 새누리당과 자유한국당 후보를 이겼다.

2012년 19대 총선 때는 진보 단일화 협상이 깨졌다.

그 여파로 유력한 노동계 출신 후보 2명이 한꺼번에 출마해 진보 성향의 표가 흩어지면서 새누리당(현 미래통합당) 후보가 승리했다.

seam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