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공항 하루 여객수 5천명선 붕괴…김포공항 비해 5분의1 이하

송고시간2020-04-07 12:06

댓글

공항공사 '비상운영 1단계' 돌입…입국장·주기장 축소 운영

국제선 여객 수 급감, 벼랑 끝 항공업계
국제선 여객 수 급감, 벼랑 끝 항공업계

(영종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벼랑 끝에 내몰린 항공업계에 이미 '감원 칼바람'이 불기 시작한 가운데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이 한산하다. 지난 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3월 넷째 주 국제선 여객 수는 7만8천599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173만6천366명)에 비해 95.5% 급감했다. 2020.4.6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천국제공항 이용객 수 감소세가 계속되면서 일일 여객 수 5천명선이 깨졌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비상운영'에 돌입했다.

7일 공사에 따르면 1∼6일 인천공항 일평균 여객 수는 6천869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6일에는 여객 수가 4천581명으로 파악돼 2001년 개항 이래 처음 5천명선이 무너졌다.

6일 여객 수는 같은 날 김포공항 여객 수(2만4천134명)의 5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한다. 김포공항 역시 코로나19 영향으로 국제선 항공편 운항이 중단됐지만 국내선을 중심으로 하루 여객 수 2만4천명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공항 기능을 축소하는 '1단계 비상운영'에 돌입했다.

공사는 '비상운영 계획'에 따라 평상시 6곳을 운영하던 출국장·입국장 운영을 2곳으로 줄이고 주기장도 평소의 절반 이하로 줄이는 등 공항 시설 운영을 축소했다.

또한 항공기가 없는 시간대에 공항 내 상업시설의 운영시간 단축을 허용하기로 했다.

인천공항공사는 일일 여객 수가 1만2천명 이하로 1주일간 유지되면 공항 기능을 축소하는 1단계 비상운영에 돌입한다.

여객 수가 7천명 이하로 내려가면 2단계, 3천명 아래면 3단계 운영 계획을 적용한다.

공사는 2단계 비상운영에 돌입하는 경우 일부 활주로를 폐쇄하고, 주로 저비용 항공사가 이용하는 탑승동의 운영도 중단할 계획이다.

3단계까지 들어가면 대부분 상업시설 운영을 중단하고 계류장, 주기장, 수하물 처리 등 서비스를 최소한으로만 유지할 방침이다.

공사는 "2단계 이상 비상운영 돌입은 정부, 관계기관 등과 협의해야 해 신중하게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