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마스크 공장 일부 무균시설도 안 갖춰…위생상태 엉망"

송고시간2020-04-07 12: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마스크 수출상 폭로…"무허가 생산업체가 '허가증' 빌려서 생산"

미국·유럽 등에서 중국산 불량 마스크 '퇴짜' 잇따라

중국산 마스크 싣고 보스턴 도착한 미국프로풋볼 구단 전용기
중국산 마스크 싣고 보스턴 도착한 미국프로풋볼 구단 전용기

(보스턴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에서 N95 마스크 100만 장 이상을 싣고 온 미국프로풋볼(NFL) 구단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의 전용기가 2일(현지시간) 미 보스턴 로건국제공항에 도착, 화물을 내리고 있다. 이 마스크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뉴욕과 보스턴에서 사용된다. ymarshal@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중국이 '마스크 수출대국'으로 떠올랐지만, 중국 내 일부 마스크 공장의 위생 수준이 엉망진창이라는 증언이 나왔다.

홍콩 명보는 7일 중국 본토의 한 마스크 무역상이 현지 매체와 한 인터뷰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 무역상은 "한 마스크 공장에 간 적이 있는데, 공장 내에는 먼지가 가득하고 종업원들은 마스크는 물론 장갑조차 끼지 않은 채 마스크를 만들고 있었다"며 "이런 공장에서 나온 마스크를 어떻게 착용할 수 있겠느냐"고 개탄했다.

그에 따르면 중국 내 마스크 공장의 60%가량이 의료물품 생산에 필수적인 무균(無菌) 시설도 갖추지 않은 채 마스크 생산 기계를 들여오는 즉시 생산에 나서는 실정이라고 한다.

정부가 발급하는 마스크 생산 자격증은 돈을 주고 살 수 있으며, 심지어 생산 자격증이 없는 업체가 다른 업체가 보유한 자격증을 빌려서 생산한다고 그는 폭로했다.

이러한 마스크 생산의 난맥상은 지난 1월 말 우한(武漢) 등 중국 내에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자 중국 정부가 기업들의 마스크 생산을 독려하면서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의 독려에 방직 분야 기업은 물론 소매, IT, 식품, 기계 등 마스크 생산과 전혀 관련 없는 분야의 기업들이 너나 할 것 없이 수요가 폭증한 마스크 생산에 뛰어들었다.

그 결과 '우한 봉쇄령'이 내려진 지난 1월 23일부터 지난달 11일까지 중국 내에서 새로 생겨난 마스크 생산 기업은 5천489곳에 달하며, 지난달 초 중국의 하루 마스크 생산량은 1억 개를 넘어섰다.

더구나 지난달부터 유럽, 미국 등에서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하자 전 세계적으로 마스크 공급 부족 현상이 나타났고, 이는 중국산 마스크에 대한 수요 급증으로 이어졌다.

의료용 KN95 마스크의 공급 부족에 미국 보건 당국 등은 어쩔 수 없이 중국의 생산 표준에 부합하는 마스크를 KN95 마스크의 대체품으로 인정하기에 이르렀고, 이에 중국산 마스크의 수출은 급증했다.

이 무역상은 "해외 수요는 급증했지만, N95 마스크 등 고급 마스크를 생산할 수 있는 중국 기업은 많지 않다"며 "이에 해외 주문을 받은 기업이 물량을 중소 생산업체에 나눠줘 마스크를 생산하게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중국에서 수입한 마스크의 품질이 불량해 사용할 수 없게 되는 사례가 속출하자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유럽 보건 당국 등은 중국산 마스크에 대한 품질 심사를 엄격하게 하기로 했다.

네덜란드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에서 수입한 마스크가 품질 기준에 미달하자 마스크 60만 개를 전량 리콜 조치하기도 했다.

이 무역상은 "KN95 마스크 생산업체를 어렵사리 찾아냈지만, (미국의 심사 강화 등으로) 생산라인을 전부 폐기할 처지에 놓였다"고 한탄했다.

한편 중국 상무부는 지난달 30일 공고를 통해 해외로 수출되는 의료물품의 품질 관리를 엄격하게 해 무역 질서를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ssah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