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국 케네디 가문 카누 실종사고 나흘 만에 시신 발견

송고시간2020-04-07 13:4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 메릴랜드 부주지사 딸 시신 수습…손자 수색작업은 계속 진행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동부 체서피크만에서 카누를 타다 실종된 캐슬린 케네디 타운젠드 전 메릴랜드 부주지사의 딸이 결국 싸늘한 주검이 되어 돌아왔다.

6일(현지시간) NBC 뉴스에 따르면 메릴랜드주 경찰은 이날 캐슬린 전 부주지사의 딸인 매브 케네디 타운젠드 매킨(40)의 시신을 수습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2일 오후 매브 매킨이 아들 기디언 조지프 케네디 매킨(8)과 함께 실종된 지 나흘 만이다.

다이빙 구조대는 이날 오후 5시 31분께 캐슬린 전 부주지사 자택에서 남쪽으로 2.5마일(약 4㎞) 떨어진 수중 25피트(7.62m) 지점에서 매브 매킨의 시신을 발견했다.

다만 경찰은 그와 함께 실종된 아들의 시신은 아직 발견하지 못했으며, 수색 작업을 계속 진행하기로 했다.

매브 매킨 모자는 사고 당시 캐슬린 전 부주지사의 집을 방문했다가 실종됐다.

가족끼리 공놀이를 하던 중 물에 빠진 공을 찾기 위해 카누에 올랐고, 기상이 악화하면서 뭍으로 돌아오지 못한 것이다.

캐슬린 전 부주지사는 미 법무장관을 지낸 로버트 F. 케네디의 맏딸이며, 미국의 35대 대통령 존 F. 케네디의 조카다.

정치 명문가인 케네디 가문은 이번 카누 실종사고로 또 한번 미국 현지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이번 사고 이전에도 가족 일원이 비극적으로 목숨을 잃는 사건이 수차례 발생했기 때문이다.

케네디 전 대통령은 1963년 대통령 재임 중 암살범의 총탄에 맞아 숨졌고, 그의 동생인 로버트 케네디 전 법무장관도 1968년 민주당 대선 경선에 뛰어들었다가 유세 도중 암살당했다.

또 케네디 전 대통령의 아들 부부는 1999년 항공기 추락 사고로 숨졌다.

로버트 케네디 전 법무장관의 넷째 아들 데이비드는 1984년 플로리다의 한 호텔에서 약물 과다복용으로 숨진 채 발견됐고 여섯째 아들 마이클은 1997년 콜로라도에서 스키 사고로 사망했다.

가장 가까운 작년 8월에는 로버트 케네디 전 법무장관의 외손녀 시어셔 케네디 힐이 22세의 나이에 약물 과다복용으로 사망했다.

카누 실종사고 뒤 주검으로 돌아온 매브 케네디 타운젠드 매킨
카누 실종사고 뒤 주검으로 돌아온 매브 케네디 타운젠드 매킨

[AFP=연합뉴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