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D-8] 유승민 "문재인 정권 경제·안보 망쳐…총선으로 심판해야"

송고시간2020-04-07 13: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기업 지원 정책으로 일자리 유지하고 코로나 이후 상황 대비해야"

대전 찾은 유승민
대전 찾은 유승민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가운데)이 7일 오전 대전 유성갑에 출마한 장동혁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장 후보 지지를 호소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4.7. jkhan@yna.co.kr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은 7일 "문재인 정권은 소득주도성장이라는 듣지도 보지도 못한 정책의 칼을 들이대 한국 경제를 망쳐놨다"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이날 대전 유성갑 장동혁 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은 자리에서 "문 정권 출범 이후 소상공인이 몰락했다"며 "단기 일자리 만든 것이 이 정부 일자리 정책의 유일한 성과"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정부는 김정은과 중국의 눈치를 보느라 우리 안보를 위험에 빠뜨렸다"며 "경제와 안보를 망치고 공정과 기회의 평등을 망친 이 정권을 심판하는 게 이번 선거의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정부는 코로나 대응을 잘한 것처럼 홍보하기 바쁘지만, 외국 언론이 칭찬하는 것은 정권과 대통령이 아니라 의사와 간호사,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등 국민영웅"이라며 "중국 눈치 보느라 문을 활짝 열어놨는데, 이 부분도 우리가 분명히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사말 하는 유승민
인사말 하는 유승민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7일 오전 대전 유성갑에 출마한 장동혁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장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7. jkhan@yna.co.kr

유 의원은 "코로나가 종식되면 세계 경제에는 대공황보다 심각한 경제 공황이 올 수도 있다"며 "기업들이 도산하지 않도록 지원해 일자리를 유지하는 한편 코로나 종식 이후의 경제 상황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3년간 소득주도성장으로 한국 경제를 망치고 재난지원금이라는 악성 포퓰리즘으로 국민의 표를 매수하려 하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 달라"며 "미래통합당 후보들이 똘똘 뭉쳐 코로나 이후 경제 상황으로부터 대한민국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장동혁 후보는 "대한민국 외교·안보·경제가 모두 얼어붙으면서 봄이 왔지만, 국민의 마음은 아직 겨울"이라며 "미래통합당이 대한민국에 희망을 꽃을 피우고 봄을 가져오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jk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