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법무부 "코로나19로 벌금 못내면 사회봉사제도 활용"

송고시간2020-04-07 13: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벌금 500만원 이하면 대체 가능

벌금 못 내 감옥 가는 장발장 내년부터 구제 유력(CG)
벌금 못 내 감옥 가는 장발장 내년부터 구제 유력(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법무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벌금을 내지 못하는 사람을 위해 벌금 미납자 사회봉사제도를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고 7일 안내했다.

벌금 미납자 사회봉사제도는 벌금을 낼 능력이 없는 경우 교도소나 구치소에서 노역을 하는 대신 사회봉사로 형을 대체하는 제도다.

올해 1월 벌금 미납자 사회봉사 집행에 관한 특례법 시행령이 개정되면서 사회봉사를 신청할 수 있는 벌금액 기준이 300만원 이하에서 500만원 이하로 확대됐다.

지난해의 경우 300만원 이하 벌금형을 선고받은 45만8천219명 가운데 사회봉사를 신청한 사람은 1.6%인 7천413명에 불과했다.

이 제도를 이용하려는 사람은 검찰청에 신청해 법원 허가를 받은 뒤 주거지 관할 보호관찰소가 지정하는 사회봉사를 하면 된다.

법무부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생계 곤란으로 벌금을 내지 못하는 서민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주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dad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