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방송사 인터뷰 응했다가 자가격리 위반 들통…황당 사례 잇따라

송고시간2020-04-07 14: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나는 왜 마스크 안줘" 관리사무소 따지러 갔다가 적발된 사례도

해운대에선 외국 다녀온 사실 아는 이웃 주민 신고로 적발되기도

부산시, 3명 전원 고발 예정

격리 위반·무시 잇따라…이젠 민·형사책임 각오해야 (CG)
격리 위반·무시 잇따라…이젠 민·형사책임 각오해야 (CG)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 중구에 사는 30대 남성 A 씨는 지난달 30일 필리핀에서 입국해 다음 날부터 자가격리 조처됐다.

그는 최근 부산역 인근에서 한 방송사 기자와 이야기를 나누다가 "자가격리자인데, 외출해 돌아다녔다"고 말했다.

해당 기자는 부산시에 A 씨가 자가격리 수칙을 어긴 사실이 있는지 확인했지만, 시는 이런 사실을 몰랐다.

시가 뒤늦게 A 씨를 조사했고, 자가격리 수칙 위반 사실을 확인했다.

부산진구에 사는 B 씨는 미국에서 입국해 자가격리 중이었는데, 황당한 일로 자가격리 위반 사실이 알려졌다.

그는 7일 오전 아파트에 머물다가 "관리사무소에서 마스크를 나눠준다"는 얘기를 듣고 관리사무소로 갔다.

B 씨는 마스크 수령자 명단이 본인 이름이 빠져 있는 점을 알고 "내가 자가격리자인데, 왜 마스크 수령자 명단에 빠져 있느냐"고 따졌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이 구청에 B 씨를 신고했다.

해운대구에 사는 60대 남성 C 씨는 6일 오전 10시께 자택 근처 부동산 중개업소 인근에 나왔다가 주민 신고로 적발됐다.

C 씨가 최근 외국을 다녀온 사실을 알고 있던 주민이 C 씨가 외출한 사실을 목격하고 신고했다.

자가격리 관리에 팩트체크까지…정부 서비스 눈길 (CG)
자가격리 관리에 팩트체크까지…정부 서비스 눈길 (CG)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시는 이들 3명을 모두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부산에서는 자가격리 기간인데도 집 밖으로 나와 공원을 산책한 50대 여성이 6일 경찰에 고발된 바 있다.

기존 '300만원 이하 벌금'이었던 자가격리 조치 위반자에 대한 감염병예방법 처벌 조항이 지난 5일부터는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 벌금'으로 강화됐다.

시는 지난 3일부터 경찰과 16개 반(48명) 규모로 합동 현장 점검반을 꾸려 자각격리 상황을 불시에 확인하고 있다.

osh998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