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오산 다세대주택 화재현장서 남녀 시신…경찰 "살인사건 추정"(종합)

송고시간2020-04-07 15: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숨진 시신서 흉기에 의한 자상 등 발견

(오산=연합뉴스) 최종호 권준우 기자 = 경기도 오산시의 한 다세대 주택 화재 현장에서 중년의 남녀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찰은 이들의 시신에서 흉기에 의한 자상이 발견된 점 등을 토대로 살인사건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

7일 오전 9시 10분께 오산시 원동의 한 4층짜리 다세대 주택 4층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10여대와 소방관 30여명을 투입해 15분 만에 불을 모두 껐지만, 집안에서 남성 1명과 여성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조사 결과 숨진 여성 A(53) 씨는 이 집에 거주하던 것으로 확인됐으며 남성 B(60) 씨는 이날 오전 8시께 A 씨 집을 찾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A 씨와 B 씨의 시신에서는 불이 나기 전 발생한 외상이 발견됐다.

A 씨의 머리 부위에는 둔기에 맞아 생긴 것으로 보이는 상처가 발견됐고 복부 쪽에는 흉기에 의한 자상이 있었다.

B 씨도 복부 부위에 자상을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불탄 A 씨 집에서 인화 물질이 발견돼 경찰은 누군가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오전 9시 15분에 "'펑'하는 소리와 함께 연기가 치솟았다"는 목격자 신고가 접수된 점에 비춰 B 씨가 평소 알고 지내던 A 씨 집을 찾아 1시간가량 머물던 과정에서 둔기와 흉기가 사용된 범행이 일어났고 이후 방화로까지 이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와 B 씨의 관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가족이나 친척 관계는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며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히고 사건 경위를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zorb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