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로그아웃 안 되고 목숨도 하나뿐인 킬링 게임…'건즈 아킴보'

송고시간2020-04-07 15: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건즈 아킴보'
'건즈 아킴보'

[도키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양손에 붙어있는 총으로 상대를 죽여야만 내가 살 수 있다. 로그아웃은 불가능하다. 분명 여분의 목숨이 없는 현실에서 벌어지는 일인데, 아무리 봐도 게임 같다.

오는 15일 개봉하는 영화 '건즈 아킴보'는 온라인이 아닌 실제 목숨을 건 현실 게임이라는 소재를 그렸다.

마일스(다니엘 래드클리프 분)는 회사에서는 상사에게 구박을 받고 헤어진 전 여자친구의 SNS를 몰래 들여다보는 평범한 남자다. 퇴근 후 키보드만 잡으면 '워리어'로 변신하는 그는 어느 날 실제 살인을 보여주는 게임 '스키즘'에 악플을 달게 된다. 그 후 일어나보니 양손에는 총 두 개가 나사못으로 고정돼 있다. 양손에 박제된 총의 총알은 각각 50개뿐. '스키즘' 무리는 마일스를 승률 1위의 플레이어 닉스(사마라 위빙)와 대결을 붙인다. 설상가상으로 마일스의 전 여자친구 노바(나타샤 류 보르디초)까지 스키즘의 위협을 받게 된다.

'건즈 아킴보'
'건즈 아킴보'

[도키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는 게임이라는 설정을 처음부터 끝까지 끌고 나가는데 충실하다. 다만 온라인의 가상 현실이 아니라 실제 삶에서 벌어지는 게임이라는 점이 다르지만, 이 또한 게임에서 꼭 이겨야 하는 이유를 만들어주는 도구일 뿐이다. 깜짝 놀랄 만한 반전이나 예상 밖의 전개 대신 정말 게임 같은 연출이 화면을 가득 채운다. VR(증강현실) 게임처럼 카메라가 회전하는 장면이 많아 어지러울 정도다.

'건즈 아킴보'
'건즈 아킴보'

[도키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렇다고 해서 묵직한 메시지가 없는 것은 아니다. 스너프 필름이라고도 할 수 있는 스키즘 영상을 보는 대다수가 공범이라는 메시지다. 최근의 'n번방' 사건이 떠오르기도 하는 지점이다. 그러나 영화는 이 묵직한 메시지를 일종의 균형추로 사용하지는 못한다. 영화 속 스키즘은 지나치게 게임 같지만, 그 안에 영화가 넣으려고 한 메시지는 지나치게 현실적인 모습이라 다소 괴리가 느껴진다. 이 때문에 영화는 (애초에 의도했을) B급 오락 영화의 차원을 넘어서지는 못한다.

'건즈 아킴보'
'건즈 아킴보'

[도키엔터테인먼트 제공]

덥수룩한 수염에 오리 무늬 팬티, 곰 발 슬리퍼 그 위에 체크 가운만을 걸치고 도망치는 마일스는 다니엘 래드클리프를 만나 그 애잔할 정도의 지질함이 극대화했다. 우리에게는 '해리포터'로 잘 알려진 다니엘 래드클리프가 연기한 마일스에게는 마법 세계를 구한 영웅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다.

'존 윅'과 마찬가지로 시리즈 화를 염두에 둔 것인지 후속편을 암시하면서 마무리한다. 1편에서 총을 쏘는 것조차 두려워하던 마일스가 점점 '아킴보'(양손에 무기를 든 사람)로 거듭나는 일종의 성장기를 그렸기 때문에 속편이 제작된다면 그의 더 큰 활약을 기대해봄 직하다.

dy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