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윤학 측 "코로나 확진 종업원은 지인…업소 방문은 아냐"

송고시간2020-04-07 17:29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초신성 윤학
초신성 윤학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된 그룹 슈퍼노바 윤학(본명 정윤학·36)이 확진 판정 전 강남의 대형 유흥업소 종업원과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종업원도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강남구 44번 환자로 등록된 여성 확진자는 윤학과 지난달 26일 접촉한 이후 지난달 29일부터 증상이 있어 스스로 자가격리를 하며 상황을 지켜보다가 4월 1일 오후 검체검사를 받고 2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이 확진자가 강남의 대형 유흥업소에서 여종업원으로 일하는 사실을 확인하고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윤학 측 관계자는 7일 연합뉴스에 "(윤학이) 지인 사이여서 잠깐 만난 것으로 안다"며 "확진 판정을 받기 전에 만났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윤학이 유흥업소에 간 것은 아니다"라고도 덧붙였다.

지난달 24일 일본에서 귀국한 윤학은 27일 최초 증상이 나타났다. 지난달 31일 검사를 통해 이달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는 입원 치료 중이다.

윤학은 2007년 데뷔한 보이그룹 초신성 리더로 활동했다. 초신성은 2018년 '슈퍼노바'라는 새 그룹명으로 활동을 재개했으며 주로 일본에서 활동한다.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