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60년대 본드걸' 오너 블랙먼 94세로 별세

송고시간2020-04-07 18: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964년 007시리즈 '골든핑거'에서 열연한 숀 코너리와 오너 블랙먼(오른쪽) [AP=연합뉴스 자료사진]

1964년 007시리즈 '골든핑거'에서 열연한 숀 코너리와 오너 블랙먼(오른쪽)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1960년대 첩보영화 007시리즈의 여주인공으로 인기를 누린 영국 배우 오너 블랙먼이 향년 94세로 숨졌다고 AFP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족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블랙먼이 영국 서식스 카운티의 루이스에서 평화롭게 노환으로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블랙먼은 30대 후반이던 1964년 007시리즈 '골드핑거'에서 전설적인 본드걸 푸시 갤로어를 맡아 숀 코너리와 호흡을 맞춰 스타 배우로 급부상했다.

007시리즈의 제작자인 마이클 윌슨과 바버라 브로콜리는 트위터를 통해 "오늘 영화의 한 아이콘이 세상을 떠났다"며 "오너 블랙먼은 골드핑거의 푸시 갤로어로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다.

블랙먼은 1960년대 영국에서 인기를 끈 TV 첩보 시리즈 '디 어벤저스'에도 가죽옷을 입고 무술 실력을 뽐내는 캐릭터 캐시 게일로 출연해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또한 2001년 '브리짓 존스의 일기', 2010년 '호텔 칼레도니아' 등의 영화에서 단역이나 조연을 소화한 적이 있다.

오너 블랙먼[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오너 블랙먼[AFP=연합뉴스 자료사진]

jang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