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직 검찰 수사관, 내부망에 윤석열 총장 퇴진 요구 글 올려

송고시간2020-04-07 19: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장모·아내 관련 의혹 거론…논란 일자 글 삭제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현직 검찰 수사관이 내부망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가족이 받는 여러 의혹을 거론하며 그의 퇴진을 요구하는 글을 올렸다.

검찰, 윤석열 장모 사문서위조 의혹 수사(CG)
검찰, 윤석열 장모 사문서위조 의혹 수사(CG)

[연합뉴스TV 제공]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검사직무대리(4급) A씨는 이날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윤 총장의 장모 최모(74)씨와 아내 김건희씨 등이 받는 여러 의혹을 거론하며 윤 총장이 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총장님의 장모님과 사모님이 의심받는 상황에서 누가 조사를 하더라도 총장님이 조사하신 것"이라며 "설령 보고를 받지 않겠다고 해도 그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라고 썼다.

이어 "총장님과 가족분들이 의심을 받는 상황에서 우리 조직과 총장님이 사랑하는 일부 후배 검사님들을 위해서, 그리고 나라를 위해서, 또한 가족들을 위해서라도 직에서 물러나시는 것이 맞는다고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A씨는 또 "총장님은 국민이 뽑은 대통령님이나 국회를 무시하는 것 같고, 장관님을 무시하는 것 같다"면서 "조직의 수장이라면 적어도 새로운 법안에 대한 장단점을 파악해 단점이 보완되도록 노력하고 대통령, 국회를 설득하는 노력을 해야 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A씨는 자신의 글로 검찰 내부에서 논란이 일자 글을 삭제했다.

검찰은 A씨가 쓴 글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ky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