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D-8] 한국경제당 이은재, 통합당 행사서 눈물…"제2위성정당 되고파"

송고시간2020-04-07 19:20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난해 여섯번 기소…선관위 회의 보니 감회 깊어"

눈물 흘리는 한국경제당 이은재
눈물 흘리는 한국경제당 이은재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한국경제당 이은재 대표가 7일 미래통합당 강원도당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가 끝난 직후 한국경제당이 '제2 비례위성정당'임을 주장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0.4.7 dhlee@yna.co.kr

(춘천=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한국경제당 이은재 대표가 7일 미래통합당 강원도당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현장에 등장해 자신들이 통합당의 '제2 비례위성정당'임을 주장하며 눈물을 쏟았다.

통합당 소속이던 이 대표는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강남병에서 컷오프(공천배제)되자 탈당한 뒤 기독자유통일당에 입당했지만, '불자(佛子) 논란'으로 비례대표 공천을 받지 못했다. 이후 한국경제당으로 옮겨 비례대표 후보 순번 1번을 받았다.

이 대표는 이날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회의실을 떠난 직후 자청해서 자신이 준비한 입장문을 읽기 시작했다. 그는 김 위원장의 선거 유세를 줄곧 좇고 있다.

이 대표는 "한국경제당은 감히 통합당의 제2 비례위성정당을 자임한다"며 "미래한국당의 자매정당으로 보수우파 국민들의 표심을 저희 당에 담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보수우파 유권자라도 종교·이념·출신 지역에 따라 그 지지 정당이 다르다. 이들의 표심을 한 바구니에 담기보단 비록 작지만 야무지고 튼튼한 바구니에 담아야 의석수 배분에 유리하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한국경제당 점퍼를 입은 이 대표는 입장문을 다 읽은 직후 눈물을 쏟아냈다.

그는 '눈물을 흘리는 배경이 뭐냐'고 기자들이 묻자 "지난해 여섯 번에 걸쳐 기소를 당했음에도 오늘 선관위 회의를 하는 걸 보니 참 감회가 깊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작년에 발생한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이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은 더불어시민당을 만들고, 열린민주당을 만드는데 통합당은 미래한국당 하나밖에 없다"며 제2위성정당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민주당이 '유일한 비례정당'으로 더불어시민당을 내세운 가운데, 민주당을 탈당한 인사들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도 등장했으니 이에 맞서야 한다는 논리이다.

이와 관련, 통합당은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강원도당은 한국경제당에게 사전 연락을 받은 사실이 없고, 어떠한 사전 협의도 없었다"며 "한국경제당 측의 일방적인 행동이었다"며 이 대표와는 선을 그었다.

dh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