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합당 과정서 당직자 해고…법원 "해고 회피노력 부족해 부당"

송고시간2020-04-09 06: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바른미래당 창당 당시 인원 증가·수입 감소…'긴박한 경영상 필요' 인정

"인건비 늘려 놓고 당사 축소·비용절감만으로 해고 회피했다 보기 어려워"

2018년 2월 바른미래당 출범대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8년 2월 바른미래당 출범대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정당들이 이합집산하는 과정에서 당직자를 해고한 것을 두고 법원이 부당해고라고 인정했다.

합당 과정에서 당의 인력규모는 비대해지고 수입은 줄어든 여건이 법적으로 해고를 가능케 하는 '긴박한 경영상 필요성'으로는 인정되지만, 그럼에도 당이 해고를 피하려는 노력을 충분히 해야 했다고 법원은 판단했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3부(유환우 부장판사)는 바른미래당(현 민생당)이 중앙노동위원회를 상대로 "부당해고 판정을 취소해달라"고 낸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이 소송은 올해 민생당으로 통합된 바른미래당이 2018년 9월 제주도당 사무처장을 맡았던 당직자 A씨를 해고한 것과 관련해 제기됐다.

A씨가 낸 구제신청을 지방노동위원회와 중앙노동위원회가 받아들여 부당해고라고 인정하자 당에서 불복해 소송을 낸 것이다.

바른미래당은 같은 해 2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합당으로 탄생했는데, 이 과정에서 중앙당 당직자 인원이 141명으로 불어났다.

이는 정당법상 정해진 유급사무직원 한도 100명을 크게 넘어선 것이다.

반면 바른미래당이 받는 경상보조금은 양 당이 각각 받던 보조금을 단순 합친 것보다 분기별로 약 4억원이 줄어들었다.

여기에 양 당 당직자 처우의 형평성을 맞추는 과정에서 옛 국민의당 당직자에게 차액 보전을 위한 별도의 돈을 주면서 인건비 부담은 더 커졌다.

같은 해 6월 지방선거에서 광역·기초의원만 배출하고 기초·광역단체장과 국회의원 재·보선 당선인을 배출하지 못한 바른미래당은 이후 운영비용을 절감하고 당 체제를 정비하는 과정에서 A씨를 해고했다.

재판부는 바른미래당의 경우 그간의 사정을 살펴보면 직원 해고를 실시할 정도로 긴박한 경영상의 필요는 인정된다고 봤다.

그러나 경영상 이유에 따른 해고가 인정되기 위한 또 다른 요건으로 '해고를 피하려는 노력'을 다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앞서 희망퇴직 등으로 이미 39명의 중앙당 당직자가 퇴직해 총원이 100명 이하로 줄었음에도 당이 추가로 A씨 등을 명예퇴직 대상자로 선정했다고 재판부는 지적했다.

재판부는 해고에 앞선 단체협약에서 상여금이나 성과급을 약속하는 등 인건비 지출을 늘리는 합의가 이뤄졌다는 점도 문제 삼았다.

재판부는 "당사 축소나 통신비·회의비 절감 등만으로는 해고를 회피하려는 노력을 다했다고 평가하기에 부족하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재판부는 바른미래당이 과정에서 합리적이고 공정한 기준을 정해 해고 대상자를 선정했다고 보기도 어렵고, 근로자 대표와 성실한 협의를 거친 것도 아니라고 판시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