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후베이성서 두달만에 돌아온 中간호사, 가족 만나기 직전 숨져

송고시간2020-04-07 21: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격리 마지막 날 갑작스러운 심근경색으로 사망

중국 후베이성에서 의료 활동을 한 간호사 장징징
중국 후베이성에서 의료 활동을 한 간호사 장징징

빈과일보 캡처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에 파견됐던 간호사가 고향으로 돌아와 가족을 만나기 직전 숨져 14억 중국인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7일 홍콩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중국 산둥(山東)성 치루(齊魯)병원의 주임 간호사인 장징징(張靜靜)은 지난 1월 25일 후베이성 황강(黃岡)으로 파견돼 두 달 동안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의료 지원을 했다.

아프리카에서 원조 활동을 하는 남편은 장 간호사에게 쓴 편지에서 "대단히 걱정스럽기는 하지만 국가의 부름에 응해 '코로나19 전선'에 나서는 당신이 너무나 자랑스럽다"고 적었다.

후베이성의 코로나19 확산이 소강상태에 접어들어 집으로 돌아올 수 있게 된 장 간호사는 지난달 21일 고향인 산둥성 지난(濟南)으로 돌아와 규정대로 14일 동안 격리 생활에 들어갔다.

그는 격리 기간에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3차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5일 오전 집으로 돌아갈 예정이었다.

하지만 5일 오전 7시 무렵 격리 생활을 하던 호텔 방에 있던 장 간호사에게 갑작스럽게 심근경색이 발생했고, 급히 병원으로 이송돼 응급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사망했다.

장 간호사와 남편 사이에는 5살짜리 딸이 있다.

생전에 그는 후베이성에서의 의료 활동에 대해 "환하게 웃던 퇴원 환자, 고생이 많다고 말하던 중년 아저씨, 퇴원하면서 거수경례를 한 퇴역 군인 등이 너무나 소중한 추억을 안겨줬다"고 말했다.

중국 매체 펑파이(澎湃)와 홍콩 명보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응에 나섰다가 순직한 중국 내 의사, 간호사 등 의료진은 총 59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코로나19 발원지인 후베이성에서 32명이 희생됐으며, 최소 20명은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했다. 12명은 여성이었으며, 최연장자는 72세였다.

ssah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