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집단감염' 군포 효사랑요양원 확진자 1명 숨져…국내 총 199명

송고시간2020-04-07 22: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85세 여성 입소자…해당 요양원 확진자 중 사망자 5명으로 늘어

(군포=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 발병한 경기 군포시 효사랑요양원에서 입소자인 80대 여성 확진자가 숨졌다.

이로써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199명으로 집계됐다.

군포효사랑요양원 전경
군포효사랑요양원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는 효사랑요양원 입소자인 85세 여성(경기도 420번째 환자)이 7일 오후 2시 45분께 숨졌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고 부천 순천향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았다.

도는 기저질환 유무 등 이 여성의 사망원인을 밝히지 않았다.

효사랑요양원 확진자 가운데 사망자는 총 5명으로 늘었다.

84세 여성과 94세 여성 확진자가 지난달 22일과 27일 각각 숨졌고, 93세 남성 확진자가 지난 5일 사망했다. 이날 오전에도 92세 여성 확진자가 숨졌다.

효사랑요양원은 지난달 19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지금까지 총 24명(입소자 18명, 종사자 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달 19일부터 코호트 격리된 효사랑요양원에는 현재 입소자 8명과 종사자 1명이 격리돼 있고, 종사자 1명이 자가격리됐다.

군포시는 전날 이들 10명에 대해 6차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