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제유가 '감산 불확실성' 이틀째 급락…WTI 9.4%↓

송고시간2020-04-08 05: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 "하루 산유량 전망치 120만배럴 하향조정"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국제유가가 이틀 연속 급락했다.

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9.4%(2.45달러) 떨어진 23.6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5월물 WTI는 전날 8.0% 떨어졌다. 지난 2일 24.7%, 3일에는 11.9% 폭등했다가 이번주 들어서는 폭락세로 돌아선 흐름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2.81%(0.93달러) 내린 32.1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산유국들의 감산 협상을 앞두고 회의론이 부각된 것으로 보인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을 아우르는 'OPEC+'는 오는 9일 긴급 화상회의를 열 예정이지만, 합의까지는 난관이 적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간 입장차가 있는데다, '원유생산량 1위' 미국이 얼마나 동참할지도 변수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이 올해 산유량 전망치를 하루 1천176만 배럴로 제시한 것도 시장의 우려를 키웠다는 분석이 나온다. 당초 전망치 대비 120만배럴 가량 하향조정한 것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수요 급감'을 감안한 수준에는 크게 못미친다는 것이다.

국제금값은 소폭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6%(10.20달러) 하락한 1.683.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원유 저장시설
원유 저장시설

[로이터=연합뉴스]

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