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코로나19 확진 0' 계속 주장…"709건 검사" WHO에 보고

송고시간2020-04-08 08: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 2만4천842명 격리 해제"…"자체 검사역량 갖췄다" 밝혀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을 위해 현재까지 2만8천여명을 격리했으나 확진자는 한명도 없다는 공식 보고를 고수했다고 로이터통신이 7일(제네바 현지시간) 보도했다.

북한 '신종코로나' 격리 병동 소독
북한 '신종코로나' 격리 병동 소독

(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는 2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감염을 막기 위해 철저한 방역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황해북도 위생방역소 직원이 격리 병동을 소독하고 있다. 2020.2.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북한 보건성은 WHO에 제출한 '주간 보고'에서 자체적으로 코로나19 검진 능력을 갖췄다고 밝히며 국내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거듭 펼쳤다.

에드윈 살바도르 WHO 평양소장은 이달 2일 현재 북한이 자국민 698명과 외국인 11명 등 모두 70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확진자는 없었다는 북한의 보고 내용을 전했다.

북한은 또 현재 509명을 격리 중이며 이 가운데 507명이 내국인, 2명은 외국인이라고 보고했다.

앞서 12월31일부터 2만4천842명이 격리에서 해제됐으며, 여기에는 외국인 380명도 포함됐다.

WHO는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유전자증폭(PCR) 진단검사에 필요한 염기서열 조각(프라이머, 프로브)을 공급받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WHO도 북한에 보호장구를 지원했다.

북한은 현재까지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이밖에 레소토,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등도 확진자가 없다고 밝혔다.

(ENG·中文)"코로나19 확진 없다"는 북한! 격리자만 1만명?

유튜브로 보기

aayy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