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상반기 내 AI 대학원 개편안과 인재양성 선도모델 마련"

송고시간2020-04-08 15: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기채2차관 AI 인재양성 간담회서…"내년 예산안에 반영"

(세종=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정부가 국내 인공지능(AI) 인재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올 상반기 안에 AI 대학원 사업 개편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AI (인공지능) (PG)
AI (인공지능)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인공지능 인재 양성 가속화를 위한 간담회'를 열고 "AI 경쟁력은 이를 설계하고 활용할 수 있는 인재를 확보하는 것에서 출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한국의 AI 인재는 지난해 8월 기준 2천664명 수준으로 미국(2만8천536명), 중국(1만8천232명), 일본(3천117명)에 비해 한참 적다.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SPRi)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2년까지 국내 AI 인재는 9천986명이 부족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인공지능 대학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고려대와 성균관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광주과학기술원(GIST), 포항공대 등 5개 학교가 AI 대학원 사업을 시행할 학교로 선정됐다. 올해는 3개 학교를 추가할 계획이다.

구 차관은 "(AI) 관련 인재양성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지만, 여전히 양적·질적으로 미흡하다는 지적이 있다"며 "AI 대학원이 선도모델로 정착하려면 산업계와의 연계 강화 등 내실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조·의료·금융·안전 등 각 분야와 AI를 융합하는 특화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현장에 바로 투입할 수 있는 인재를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간담회 내용을 바탕으로 상반기 안에 AI 대학원 사업 개편 방안과 구체적인 AI 인재양성 선도모델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 방안은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할 예정이다.

heev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