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PGA 투어 선정 역대 마스터스 최강자는 니클라우스…우즈는 2위

송고시간2020-04-08 10: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잭 니클라우스
잭 니클라우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명인 열전' 마스터스 토너먼트의 역대 최강자는 누구일까.

1934년 창설된 남자 골프 메이저 대회 마스터스는 올해 9일 막을 올릴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11월로 미뤄졌다.

해마다 4월에 열리는 이 대회가 11월에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4월 이외의 시기에 개최되는 것은 대회 원년인 1934년 3월 이후 올해 11월이 86년 만이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는 8일 지금까지 마스터스에서 좋은 성적을 낸 선수 20명을 추려 순위를 매겼다.

'마스터스 올 타임 파워랭킹'이라는 제목의 이 순위에서 영예의 1위를 차지한 선수는 잭 니클라우스(80·미국)다.

니클라우스는 1963년과 1965년, 1966년, 1972년, 1975년, 1986년 등 마스터스에서 6차례나 정상에 올랐다.

메이저 대회 통산 18승으로 남자 골프 최다 메이저 우승 기록 보유자인 니클라우스는 마스터스에서도 유일하게 6차례나 우승한 선수다.

또 5위 안에 15차례 들었고, '톱10' 성적은 22번이나 냈다. 1998년에는 58세 나이에 공동 6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해 우승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가 2위로 꼽혔다.

우즈는 1997년과 2001년, 2002년, 2005년, 2019년 등 마스터스 그린 재킷을 5차례 입었다.

1997년에 만 21세로 최연소, 2위와 12타 차로 최다 타수 차 우승 기록을 세웠다. 톱10에는 14번 이름을 올렸다.

3위는 세 차례 우승한 필 미컬슨(50·미국), 4위는 2016년에 세상을 떠난 아널드 파머(미국)가 선정됐다.

5위는 게리 플레이어(85·남아공)다. 파머는 이 대회에서 네 번 우승했고, 플레이어는 세 차례 정상에 올랐다.

올해 마스터스는 11월 12일부터 나흘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펼쳐진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