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3살짜리 10여차례 뺨 때린 어린이집 원장…경찰, 아동학대 조사

송고시간2020-04-08 15:15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원장 이번주 조사 예정…처벌 요구 국민청원 7만9천여명 동의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파주경찰서는 운정신도시 내 한 어린이집에서 아동 학대를 당했다는 신고를 접수,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디지털 포렌식 분석작업을 벌이는 등 조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파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운정신도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3살 원아가 원장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며 피해 어린이의 어머니가 이달 3일 경찰에 아동 학대로 신고했다.

아이는 적응 기간을 포함해 해당 어린이집에 16일 동안 등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동 학대가 있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확보한 CCTV를 분석 중"이라며 "해당 원장은 이번 주 중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피해 어린이의 어머니는 지난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코로나 때문에 3살아이를 폭행했다는 어린이집 원장'이란 글을 올려 피해를 주장했다.

그는 "하원시키러 갔다가 아이가 다쳤다는 것을 알게 됐고, 집으로 가는 차안에서 얼굴에 또 다른 상처를 발견했다"며 "하원하는 동안 아이의 눈에는 초점이 나가 있었고, 그날 저녁 아이는 평소와 다르게 손을 비비는 행동을 보이고 머리를 자해하며 악을 쓰고 소리를 질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음날 병원을 찾아 의사로부터 '원장이 말한 상처 말고도 머리에 혹이 나 있으니 어린이집에 가서 CCTV를 확인해 보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소견을 들었다"고 했다.

이 어머니는 "이후 어린이집에 가서 CCTV를 확인한 결과, 원장이 휴대전화로 아이의 머리를 때리는 장면과 뺨을 10여 차례 때리는 모습이 모두 담겨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신고를 하고 경찰이 와서 원장 말을 들어보니 원장은 '코로나로 원아 모집이 잘 안 돼 스트레스를 받아 어린아이에게 화풀이 했다'고 말했고 한다"고 전했다.

피해 어머니가 어린이집 원장을 처벌해달라고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은 하루 만인 8일 오후 3시 현재 7만9천여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파주시도 아동 학대가 확인되면 해당 어린이집 운영 정지나 원장에 대한 자격 정지 등 조처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n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