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17.7조 규모 내수 살리기 보완…공공부문서 3.3조 선결제

송고시간2020-04-08 12: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종=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로 얼어붙은 내수를 되살리기 위해 17조7천억원 규모의 보완방안을 마련했다.

제4차 비상경제회의
제4차 비상경제회의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제4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4.8 utzza@yna.co.kr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제4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선결제·선구매 등을 통한 내수 보완방안'을 확정했다.

정부는 민간에서 일어나고 있는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착한 소비 운동에 대해 전례 없는 세제 혜택을 주기로 했다.

착한 소비 운동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영세 소상공인에게 개인 또는 법인 차원에서 평소 꼭 소비하는 물품 비용을 선결제 등의 형태로 앞당겨 지급해 자금난을 덜어주자는 취지다.

이에 호응해 정부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지방 공기업 등 공공부문도 선결제, 선구매를 통해 3조3천억원 이상의 수요를 창출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코로나19에 따른 경영악화로 결손기업이 증가하고 700만명 가까운 개인사업자의 피해가 가중되는 상황에서 12조원 규모로 세부담을 추가로 완화하는 특별조치도 내놓는다.

yuls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