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심상정 "코로나 지원책…IMF 이후 같은 양극화 초래할 수도"

송고시간2020-04-08 13: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의당 심상정 대표 부산 지원 유세
정의당 심상정 대표 부산 지원 유세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운데)가 8일 부산 북구 롯데마트 앞에서 북강서을에 출마한 이의용 후보(왼쪽)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오른쪽은 정의당 비례대표 9번 이자스민 후보. 2020.4.8 pitbull@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8일 부산 지원 유세에 나서 코로나19 민생위기 극복의 최전선에 서겠다며 지역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북구 화명동 롯데마트 앞에서 열린 북강서을 이의용 후보 유세차량에 올라 "정의당은 비례의석 몇석 가져가려는 '떴다방 정당'이 아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의당은 의석수 유불리에 연연하지 않고 우리 사회 차별과 불평등을 해결해온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싸움으로 날밤을 새우는 양당 정치로는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할 수 없다. 노동자의 대표, 자영업자의 대표가 국회에 들어가야 한다"며 부산지하철노조 위원장을 지낸 이의용 후보 지지를 당부했다.

심 대표는 코로나19 이후 정부가 내놓은 각종 지원책을 두고 IMF 이후와 비슷한 양극화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노동자 대표를 국회로'
'노동자 대표를 국회로'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왼쪽)가 8일 부산 북구 롯데마트 앞에서 북강서을에 출마한 이의용 후보(오른쪽)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2020.4.8 pitbull@yna.co.kr

그는 정부의 기업 지원책에 대해 "조건을 달아야 한다"며 "일자리를 지킨다고 지원하는 것인데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상 해고, 자사주 매입, 임원 임금 인상은 안 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자영업자가 석 달을 견딜 수 있는 임대료 일부 현금 지원과 부가가치세 감면 등 보완책을 제시했다.

pitbul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