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콩고·프랑스 다녀온 여성 확진…외국인 남편은 입국즉시 격리

송고시간2020-04-08 12: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외국인 남편, 딸과 함께 입국한 45세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서울 도봉구가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누계는 최소 582명으로 늘었다.

도봉구에 따르면 이 가족은 콩고에서 출발해 프랑스를 거쳐 6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했으며, 이 중 외국인 남편은 공항에서 입국 즉시 검체 채취에 응한 후 별도 시설에 격리됐다.

대기 중인 해외 입국자들
대기 중인 해외 입국자들

(영종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유입 사례가 계속 확인되고 있는 지난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입국자들이 의자에 앉아 있는모습. mon@yna.co.kr

부인과 딸은 입국 후 콜밴을 타고 거주지인 방학3동으로 간 뒤 다음날인 7일 도봉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으며, 8일에 부인은 양성, 딸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도봉구는 공항에 확진자를 마중하러 나간 확진자의 언니도 검체를 채취하고 자가격리 조치를 내렸다.

이 환자는 서울시가 8일 오전 10시 기준 집계로 발표한 서울 발생 확진자 누계 581명에 포함돼 있지 않다.

limhwas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