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D-7] 충북 총선 후보들 "국회의원 특권 축소·국회 개혁해야"

송고시간2020-04-08 15: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총선 후보에 보낸 정책 의제 답변 공개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 지역 21대 총선 후보자 대부분이 국회의원의 특권을 축소하고 국회 개혁을 시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충북 지역 24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8일 충북 지역 출마 후보자 17명에게 노동, 여성, 인권, 환경을 포함한 11대 정책(세부 과제 37개)을 제안한 결과를 발표했다.

답변한 후보 대부분은 국회의원 특권 축소 및 국회 개혁 의제(4개 세부 과제)를 채택했다.

청주 서원구에 출마한 이장섭(더불어민주당)·최현호(미래통합당) 후보는 '국회의원 세비 동결과 국회의원 정수 확대' 세부 과제에 대해 '부분 채택' 입장을 보였다.

이주민 차별방지를 위한 노동 허가제에 관한 정책에 대해서는 청주 상당구에 출마한 정정순(민주당) 후보, 청원구에 출마한 변재일(민주당) 후보, 제천·단양에 출마한 이후삼(민주당) 후보가 '부분 채택' 입장을 보였다.

학생인권법 제정에 관한 정책에 대해서는 청주 서원구에 출마한 최현호(통합당) 후보, 증평·진천·음성에 출마한 경대수(통합당) 후보가 채택하지 않겠다는 답변을 했다.

청주 상당구에 출마한 윤갑근(통합당) 후보, 충주에 출마한 김경욱(민주당) 후보, 제천·단양 엄태영(통합당) 후보, 동남부 4군에 출마한 박덕흠(통합) 후보는 이번 정책 제안에 대해 답변을 거부했다고 연대회의는 전했다.

충북연대회의 관계자는 "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는 후보를 선택 할 수 있도록 이번 답변 결과를 다양한 방법으로 알리고 도민들의 투표 참여도 독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충북연대회의가 선정한 총선 의제는 ▲ 국회의원 특권 축소 및 국회 개혁 ▲ 기후 위기 대응법 제정 ▲ 도시공원 법제도 개정 ▲ 발달장애인 자립 체험 지원 및 주거 지원 체계마련 ▲ 비정상적인 노동구조 개선 법안 마련이다.

또 ▲ 아동과 여성이 안전한 충북도, 성 평등 충북도 실현 ▲ 이주민의 차별방지를 위한 노동 허가제 도입 ▲ 예술인 권리보장법 제정 및 고용보험법 개정 ▲ 자원 순환 사회로의 전환 ▲ 학생 인권법 제정 ▲ 청주테크노폴리스 지구 백제문화유적 보전 방안 마련을 제안했다.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