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명래, '친환경보일러 교체' 현장 방문…"미세먼지 저감 기대"

송고시간2020-04-08 15: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친환경 보일러 설치과정 참관하는 조명래 장관
친환경 보일러 설치과정 참관하는 조명래 장관

(서울=연합뉴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8일 오후 경기도 구리시 인창 4단지 주공아파트를 방문해 친환경 보일러 설치 과정을 살펴보고 있다. 2020.4.8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8일 경기 구리시 인창 4단지 주공아파트를 방문해 친환경 보일러 지원 사업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1996년에 준공된 이 아파트는 정부 지원을 받아 최근 전체 1천408세대가 친환경 보일러로 교체하기로 결정했다.

친환경 보일러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환경 표지 인증을 받은 보일러로, 일반 보일러보다 초미세먼지 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을 8분의 1 수준으로 배출하고, 연간 연료비도 약 13만원 적게 든다.

환경부는 올해 1대당 보조금 20만원(저소득층은 대당 50만원)을 지급해 친환경 보일러 총 35만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친환경 보일러 확대를 위한 제도도 최근 마련됐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되면서 강원과 제주, 일부 충청·전라·경상 지역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이 대기관리 권역으로 지정됐다.

대기관리 권역에는 친환경 인증을 받은 가정용 보일러만 제조·공급·판매할 수 있다.

조명래 장관은 "대도시에서는 냉난방 등 생활 부문이 미세먼지 배출량 2∼3위를 다툰다"며 "친환경 보일러 인증 의무화와 지원 사업을 병행해 생활 부문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크게 저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