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베 "접촉 80% 줄이자" 호소…日의료진 95명 음주회식 물의

송고시간2020-04-08 15: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문가 "도쿄 감염 확산 막으려면 접촉 98% 줄여야"

도쿄 JR 야마노테선 이용자 35% 감소에 그쳐

코로나19 확산하는 일본…도쿄의 밤거리
코로나19 확산하는 일본…도쿄의 밤거리

(도쿄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2020년 3월 31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의 유흥업소 밀집 지역인 가부키초(歌舞伎町)에서 사람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2020.4.8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긴급사태를 선언하고 방역 동참을 호소하는 등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하지만 개인 간 접촉을 큰 폭으로 줄이는 일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데다 의사들이 음주 회식을 하는 등 의료계의 일탈까지 이어져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아베 총리는 7일 긴급사태 선언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사람과 사람의 접촉을 '7할에서 8할' 정도 줄이는 것을 목표로 제시했다.

그렇게 하면 2주 후에는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줄어들기 시작하리라는 것이 전문가의 분석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하지만 외출 자제 요청에 대한 강제력 등이 없는 상황에서 이런 목표 달성이 가능할지는 불투명해 보인다.

이와 관련해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은 도쿄의 대표적인 통근 철도인 야마노테(山手)선 열차의 4월 초(평일 출근 시간 기준) 이용자 수가 지난 2월 초에 비해 35% 줄어드는 데 그쳤다는 JR동일본의 집계자료를 8일 전했다.

코로나19 긴급사태 선포한 아베…지켜보는 시민들
코로나19 긴급사태 선포한 아베…지켜보는 시민들

(도쿄 AP=연합뉴스) 7일 오후 일본 도쿄에서 시민들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기자회견 중계를 지켜보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2020.4.8

긴급사태 선언으로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면 이용자 수는 더 감소할 수 있으나 현재 상황에 비춰보면 80%는 상당히 높은 목표로 보인다.

코로나19 확산을 끝내려면 아베 총리가 제안한 것보다 사람들 사이의 접촉을 훨씬 더 많이 줄여야 한다는 분석도 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감염 확산을 멈추도록 하기 위해서는 타인과의 접촉 등을 통상보다 얼마나 줄여야 하는지(이하 '행동 억제') 사토 아키히로(佐藤彰洋) 요코하마(橫浜)시립대 교수(정보과학)가 분석해보니 도쿄의 경우 3월 16일 무렵과 비교해 2주 동안 98% 이상의 행동 억제가 필요한 것으로 추산됐다.

도쿄의 행동 억제가 97%에 그치는 경우는 감염자가 여전히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일주일 동안 버스나 지하철을 7시간 이용하고 일이나 취미 활동으로 100명을 만난다고 하면 감염 확산을 줄이기 위해서는 버스·지하철 이용 시간을 1주일에 8.4분, 만나는 사람 수를 2명으로 줄여야 한다는 분석인 셈이다.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가장 큰 노력이 필요한 지역은 후쿠오카(福岡)현으로 분석됐다.

후쿠오카의 경우 99.8% 이상의 행동 억제가 있어야 감염 확산세가 멈추는 것으로 추산됐다.

분석 대상이 된 15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13개 지역은 90% 이상의 행동 억제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이타마현과 니가타(新潟)현은 감염 확산을 멈추도록 하려면 각각 89%, 70%의 행동 억제가 있어야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사토 교수는 각 지자체가 발표한 확진자 수와 감염·증세 발현 후 건강을 회복한 사람의 비율을 토대로 감염 상태에 있는 이들의 추이를 추정했다.

오하시 준(大橋順) 도쿄대 준교수(집단유전학)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 1명이 평균 2.5명을 감염시킨다는 가정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 인구 10만명이 있는 도시에서 감염자가 1명 있다면 하루 신규 감염자는 최대 5천700명까지 늘어날 수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코로나19 확산하는 도쿄의 출근길
코로나19 확산하는 도쿄의 출근길

(도쿄 EPA=연합뉴스) 6일 일본 도쿄(東京)의 역에서 마스크를 쓴 직장인들이 출근하고 있다. 2020.4.8

그는 감염된 이들이 접촉 빈도를 통상보다 55% 낮추면 신규 감염자 수를 하루 430명까지 억제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처럼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다수의 사회 구성원이 매우 절제된 행동을 해야 한다고 제언하고 있다.

하지만 무분별한 행동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환자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엄격한 자기 관리가 필요한 의료진들이 자신을 감염 위험에 노출하는 행동으로 물의를 빚었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교토(京都)대 의학부 부속병원 의사와 수련의 등 95명이 회식을 했다가 자가 격리 명령을 받았다.

교토대 의학부 부속병원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올해 2월 이후 의료진과 올해부터 근무할 수련의에게 회식과 국내 여행을 자제하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병원 측이 조사한 결과 이달 배치된 수련의 57명과 전부터 근무 중인 의사 28명, 사무직원 10명 등 95명이 술을 곁들여 회식 등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게이오(慶應)대 병원에서는 최근 수련의 1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가운데는 40명 이상이 모인 간담회에 참석한 이들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