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돼지열병 확산 막는다'…경기도, 거점소독시설 운영

송고시간2020-04-08 15: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거점소독시설 ASF 방역
거점소독시설 ASF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재확산을 막기 위해 돼지 관련 축산 차량을 대상으로 거점소독시설 29곳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거점소독시설은 기존 소독시설로 세척, 소독이 어려운 분뇨나 가축 운반 차량 등의 바퀴 또는 측면에 붙은 유기물을 완전히 제거하고 소독하는 시설이다.

경기도는 지난해 10월 이후 돼지 사육 농가에 ASF가 발병하지 않고 있으나 야생 멧돼지에서 계속해서 바이러스가 검출되고 있어 소독을 강화하기 위해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하게 됐다.

거점소독시설은 경기지역 19개 시·군 주요 도로에 29개를 설치해 24시간 운영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ASF의 재확산을 막기 위해 현재 민·관·군 합동으로 방역 활동을 하고 있다"며 "돼지 관련 축산차량은 반드시 거점소독시설을 경유하는 등 방역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야생멧돼지에서는 경기 271건, 강원 219건 등 전국적으로 490건의 ASF가 발병했다.

wyshi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