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D-7] PK 찾은 정의당 심상정 "노동자 대표에게 지지를"(종합)

송고시간2020-04-08 15: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 북강서을 이의용·경남 창원성산 여영국 지지 호소

심상정, 여영국 춤추며 유세
심상정, 여영국 춤추며 유세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8일 창원시 성산구 반송시장에서 경남 창원성산 여영국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2020.4.8 contactje@yna.co.kr

(부산·창원=연합뉴스) 김재홍 한지은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8일 부산·경남(PK) 격전지를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심 대표는 이날 경남 창원성산을 찾아 "노동자의 일자리를 지키고, 자영업자 폐업 위기를 막고, 생존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싸울 정당은 정의당 뿐이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노동자로서 잔뼈가 굵은 여영국 후보는 경남 정치 1번지이자 노동자의 도시 창원의 자존심"이라며 한 표를 부탁했다.

심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이흥석 후보와 단일화가 사실상 무산된 것에 대해 "유감이다. 유불리나 당리당략보다 대의를 앞세워야 할 당이 집권 여당"이라며 민주당을 우회적으로 비난했다.

이어 "당 대 당 단일화는 검토하지 않지만, 창원 성산 진보진영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는 여 후보와 정의당 경남도당이 고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여 후보 역시 "오는 10일 사전투표를 앞두고 오늘과 내일이 단일화 마지막 기회"라며 단일화에 대한 여지를 남겼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 부산 지원유세
정의당 심상정 대표 부산 지원유세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운데)가 8일 부산 북구 롯데마트 앞에서 북강서을에 출마한 이의용 후보(왼쪽)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오른쪽은 정의당 비례대표 9번 이자스민 후보. 2020.4.8 pitbull@yna.co.kr

앞서 이날 오전 심 대표는 부산 북구 화명동 롯데마트 앞에서 열린 북강서을 이의용 후보 유세차량에 올라 "정의당은 비례의석 몇석 가져가려는 '떴다방 정당'이 아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의당은 의석수 유불리에 연연하지 않고 우리 사회 차별과 불평등을 해결해온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싸움으로 날밤을 새우는 양당 정치로는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할 수 없다. 노동자의 대표, 자영업자의 대표가 국회에 들어가야 한다"며 부산지하철노조 위원장을 지낸 이의용 후보 지지를 당부했다.

심 대표는 코로나19 이후 정부가 내놓은 각종 지원책을 두고 IMF 이후와 비슷한 양극화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정부의 기업 지원책에 대해 "조건을 달아야 한다"며 "일자리를 지킨다고 지원하는 것인데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상 해고, 자사주 매입, 임원 임금 인상은 안 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자영업자가 석 달을 견딜 수 있는 임대료 일부 현금 지원과 부가가치세 감면 등 보완책을 제시했다.

pitbull@yna.co.kr contact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