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우리 집에 불이…' 6분 만에 달려간 형, 동생 못 구하고 참변

송고시간2020-04-08 16: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타지 학교 다니던 동생, 코로나19로 개학 않아 집에서 생활

부모, 생업으로 집 비워…주민들 "평소 의좋던 형제" 애통

시커멓게 탄 아파트 내부
시커멓게 탄 아파트 내부

(울산=연합뉴스) 8일 오전 울산시 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어린이 등 2명이 숨졌다. 사진은 화재가 발생한 아파트 내부. 2020.4.8 [울산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km@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초등학생과 고등학생 형제가 숨진 울산 동구 아파트 화재 당시 형이 편의점에 간지 불과 6분 만에 집으로 돌아왔으나 동생과 함께 탈출하지 못했던 것으로 확인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8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새벽 울산 동구 한 아파트 13층에서 불이 나 해당 집 안에 있던 9살 동생이 숨지고, 18살 형이 아파트에서 추락해 사망했다.

경찰의 폐쇄회로(CC)TV 분석과 목격자 진술 등을 종합하면 형은 이날 친구와 함께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은 후 오전 3시 59분께 집에서 나와 아파트 단지 앞 편의점으로 갔다.

150m 정도 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편의점에서 친구와 함께 1분 30초가량 머문 형은 음료수를 구입하고 편의점을 문을 나서면서 집에 불이 난 것을 목격했고, 그대로 달려 1층 엘리베이터 버튼을 눌렀다.

이때가 오전 4시 5분께로, 단 6분여만에 다시 집에 도착했으나 이미 불이 번지던 상황이었다.

친구가 119로 신고하는 사이 형은 집 안으로 들어가 안방에서 잠들었던 동생을 거실 베란다 쪽으로 옮겼으나 끝내 탈출하지 못했다.

형은 불길을 피해 베란다 창틀에 매달렸다가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형과 친구가 편의점에 가기 전 집 안 라면 냄새를 없애려고 촛불을 켜놓고 베란다 문을 열어놨던 것으로 보고 있다.

화재 당시 형제의 부모는 생업 때문에 집에 없었다.

식당을 운영하는 아버지는 영업 준비 등으로 집을 비웠고, 어머니는 일 때문에 경주에 있었던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어머니는 일 년 전쯤 초등학생인 9살 둘째 아들 교육을 위해 경주에서 직장을 구하고 이 아들과 함께 지내며 울산 집을 오갔으나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개학이 연기되고,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되면서 둘째 아들을 울산 집에 머물게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버지 역시 최근 경기가 어려워 식당을 하면서 비는 시간에는 아르바이트 배달 일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파트 주민들은 "형제 사이에 나이 차이가 크게 나고, 동생이 예전에 사고로 다쳐 수술을 받은 적이 있어 형이 동생을 많이 아꼈다"며 "착한 아이들이었는데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