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쌍용차 예병태 사장 "모든 가능성 열고 최선의 방법 찾고 있다"

송고시간2020-04-08 19: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노조 만나 경영상황 설명…"4월 급여 유예하는 상황 없도록 노력"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의 신규투자 계획 철회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쌍용자동차 노사가 머리를 맞대고 위기 극복을 위한 해법을 모색했다.

8일 쌍용차 노사에 따르면 예병태 쌍용차 사장은 이날 평택공장에서 노조 대의원들을 만나 최근 경영 상황을 설명하고 "회사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최선의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예 사장은 현재 중국과 한국을 빼면 전 세계 자동차 공장이 모두 '셧다운'(일시폐쇄) 상태일 정도로 어렵고, 경기가 바닥이라서 자동차 판매도 잘 안 되는 상태라고 진단했다.

그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최선의 방법을 찾고 있으며 최악의 경우 4월 급여를 다 주지 못해 일부를 유예하는 상황이 올지도 모르지만, 그런 상황을 맞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예 사장은 마힌드라가 제시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조기에 가시화하고 산업은행 등 이해관계자와의 협력을 통해 위기를 타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마힌드라는 3일 특별이사회에서 쌍용차에 투입하기로 했던 2천300억원 규모의 신규자본을 투입하지 않기로 하고, 3개월간 400억원의 일회성 특별 자금 투입을 고려하기로 했다.

마힌드라는 쌍용차 경영진의 새 투자자 모색 지원도 언급해 한국 철수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쌍용차는 예 사장과 정일권 노조위원장이 특별이사회 이후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과 화상통화에서 마힌드라의 철수 계획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또 전날 소식지에서 "20일 만기가 도래하는 쌍용차의 외국계 금융기관 차입금 300억원에 대해 마힌드라가 지급보증을 통해 연장되도록 조치하겠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전했다.

쌍용차 노조는 이날 긴급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어 특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했다.

노조 관계자는 "회사가 어려운 상황이어서 노조가 상시적으로 문을 열어두고 현안을 파악해 긴밀하게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d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