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 택시회사, 코로나19 여파로 직원 600명 해고 방침

송고시간2020-04-08 20: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매출 '반토막'…올림픽 특수 기대로 운전사 늘린 것도 화근

도쿄의 택시 기사
도쿄의 택시 기사

[도쿄=연합뉴스 자료사진] 2020.2.18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도쿄도(東京都)를 중심으로 택시 사업을 하는 로열리무진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실적 악화를 이유로 수백명의 직원을 해고하기로 했다고 NHK가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로열리무진그룹은 도내 6개 계열사 직원 600명을 해고한다는 방침을 정했고, 이미 4개 계열사 대상 직원에게는 해고를 통보했다.

로열리무진그룹은 올해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계기로 일본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이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감에 택시와 운전사를 늘렸다고 한다.

그러나 도쿄올림픽은 1년 연기됐고,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택시 승객도 급감해 최근 매출이 예년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로열리무진그룹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영향이 종식되면 이번 해고 대상자들을 재고용하겠다고 밝혔다고 NHK는 전했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