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 준법위, 이재용 '대국민 사과' 기한 한달 연장

송고시간2020-04-08 20:36

댓글

삼성, 권고안 회신 기한 연장 요청…"코로나로 논의 차질"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삼성이 오는 10일로 잡혀있던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의 준법 관련 대국민 사과 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7개 계열사에 보낸 권고문에 대한 회신 기한을 내달 11일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앞서 준법감시위는 지난달 11일 이재용 부회장에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의혹, 노조 문제 등과 관련해 반성과 대국민 사과를 권고하며 30일의 시간을 줬다.

하지만 삼성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면서 권고안 논의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했다"며 최소 한 달 이상 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

의견 청취, 회의, 집단토론, 이사회 보고 등 절차를 진행하는 과정에 예상보다 시간이 걸리고 있다는 게 삼성 측 설명이다.

준법감시위 김지형 위원장은 "삼성 측에서 기한을 지키지 못한 건 실망스러운 일"이라며 "비록 어려운 여건이긴 하지만 하루라도 앞당겨 최선의 방안을 도출해 내는 것이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도리"라고 말했다.

한편 준법감시위는 21일 오후 후속 논의를 위한 임시회의를 연다.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 방문한 이재용 부회장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 방문한 이재용 부회장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cui7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