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 인터넷 매체에 윤석열 부인 관련 보고서 넘긴 직원 수사

송고시간2020-04-09 08: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뉴스타파 '경찰, 주가조작 관련 윤 부인 김건희씨 내사' 보도

경찰 "뉴스타파가 보고서 오독…유출한 경찰관 책임 물을 것"

윤석열 검찰총장 부부
윤석열 검찰총장 부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에 연루됐다는 인터넷매체 뉴스타파 보도와 관련해 경찰청이 해당 수사 보고서를 인터넷 매체에 넘긴 경찰관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9일 "보도가 나간 뒤 (민갑룡) 경찰청장이 유출 경위를 파악하라고 지시했다"며 "감찰만으로는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확인하는 데 한계가 있어 수사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이 사건은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배당됐다.

앞서 뉴스타파는 경찰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해 2013년 김 씨를 내사했다고 올해 2월 보도했다. 도이치모터스는 독일 자동차 브랜드인 BMW의 국내 딜러사다.

이에 경찰청은 "김 씨는 내사 대상자가 아니었다. 관련 문건에 김 씨는 언급됐지만, 내사하지 않았다"고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해당 보고서는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가 작성했지만, 다른 부서 소속 경찰관이 뉴스타파에 유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청 관계자는 "뉴스타파가 보고서 내용을 오독해 김 씨가 연루됐다고 오보를 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수사 결과를 토대로 보고서를 유출한 직원에게 책임을 묻기로 했다.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