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명래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확산 저지에 총력 대응"

송고시간2020-04-09 1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ASF 대응 현장 점검하는 조명래 장관
ASF 대응 현장 점검하는 조명래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왼쪽 세번째)이 지난달 12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 현장을 점검하고자 강원 양구군 접경지역을 방문해 대책 상황을 설명듣고 있다. [양구군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9일 "아직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지 않은 접경 지역으로 확산할 가능성에도 선제적으로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강원 고성군과 양구군의 군부대 소독 통제 초소, 야생멧돼지 이동 차단 울타리와 축산 농가를 찾아 ASF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이같이 말했다.

멧돼지 ASF 사태가 6개월로 접어든 가운데 이달 초 강원 양구와 고성에서 처음으로 ASF 확진 멧돼지가 나오며 방역 당국의 경계심이 높아졌다.

조 장관은 "ASF 추가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중앙정부, 지방정부, 군부대 등 유관기관이 가용 자원과 인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총력 대응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고성군 민간인 출입통제선 내 ASF 양성 개체 포획 현장을 둘러본 뒤 2차 울타리를 조속히 설치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폐사체를 집중적으로 수색해 감염원을 일시에 제거하는 등 선제 대응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후 양구군 멧돼지 폐사체 발견 지점 주변과 3단계 광역 울타리 현장으로 이동해 울타리 훼손 여부를 점검한 후 즉시 조치하고, 축산 농가 방역에도 최선을 다해달라고 정부·지자체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조 장관은 "군부대와 협조해 폐사체 수색 범위를 넓힐 것"이라며 "군부대에서는 민통선 내와 비무장지대(DMZ), 출입 차량과 인력 등에 대한 소독을 철저히 해달라"라고 강조했다.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