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출기업 돈맥경화 푼다" 긴급 수출안정자금 1호 보증 개시

송고시간2020-04-09 10: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성윤모 장관, 반도체 제조용 기계 생산업체 방문…"무역금융 절실한 상황"

코트라 화상무역상담장 방문한 성윤모 장관
코트라 화상무역상담장 방문한 성윤모 장관

(서울=연합뉴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8일 서울 서초구 코트라 본사 화상무역상담장을 방문해 화상상담장에 방문한 수출기업들을 격려하고 있다. 2020.4.8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반도체 제조용 기계 생산업체인 ㈜티로보틱스[11773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유동성 위기에 빠진 기업에 공급하는 긴급 수출안정자금 1호 보증을 받는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9일 경기 오산에 있는 티로보틱스를 방문해 전날 제4차 비상경제회의 후 정부 합동으로 발표한 '수출활력 제고방안'에 따라 해당 기업이 긴급 수출안정자금 보증을 비롯한 무역금융 패키지 원스톱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티로보틱스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작 장비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세계 1위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업체인 미국 어플라이드머티리얼즈에 산업용 로봇을 납품한다.

최근 오산에 제2사업장을 완공하고 생산능력을 확충했지만, 미중 무역분쟁에 이어 코로나19 사태가 겹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성 장관은 "대외여건 악화로 경영환경이 급속도로 나빠져 안정적 원부자재 조달, 신규 거래선 발굴을 위한 무역금융 추가 지원이 절실한 상황임을 공감한다"며 "이 기업은 산업부 연구개발(R&D) 과제를 수행 중이어서 R&D 특별지원 대책에 따라 기업 부담도 최소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8일 비상경제회의에서 기업이 일시적 유동성 위기에 빠져 흑자도산하는 일을 막기 위해 36조원+α 규모의 무역금융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 가운데 수출 기업의 긴급 안정자금 보증, 수출채권 조기 현금화 등 긴급 유동성을 지원하는 데 9천억원을 투입한다.

또 정부 R&D 사업을 수행하는 중소·중견기업에 최대 2조2천억원을 지원하고 민간 부담 비율은 최대 35%에서 20%로 낮춘다.

성 장관은 "기업이 무역금융을 발판으로 삼아 '위기 후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향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정부를 믿고 정상적인 수출 활동에 매진해 주시기 바란다"며 "정부는 위기 이후 미래 경쟁력을 위해 기업이 혁신역량을 흔들림 없이 확충하도록 다방면의 지원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