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콩 정부, 항공권 50만장 구매…홍콩 재벌 "마스크자판기 설치"(종합)

송고시간2020-04-09 20: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종업원 임금도 일부 보전…항공업계 회생엔 '역부족' 지적도

홍콩 지하철표 가격 6개월간 20% 인하…공무원 1만 명 신규 채용

홍콩 재벌 "마스크 자판기 설치해 취약계층 구매 도울 것"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한 홍콩의 푸드코트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한 홍콩의 푸드코트

(홍콩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테이블과 의자 주변에 빨간 테이프가 둘러진 홍콩의 한 쇼핑몰 안 푸드코트에서 4일(현지시간) 손님들이 앉아 있다. leekm@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홍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벼랑 끝으로 내몰린 항공사들을 살리기 위해 50만 장의 비행기표를 사기로 했다.

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총 46억 홍콩달러(약 7천200억원) 규모의 항공산업 지원책을 내놓았다.

지원책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20억 홍콩달러(약 3천100억원)를 투입해 항공사들로부터 50만 장의 항공권을 구매하기로 했다.

항공사가 보유한 비행기 대수에 따라 일회성 보조금도 지원해 대형 비행기는 100만 홍콩달러(약 1억5천700만원), 소형 비행기에는 20만 홍콩달러(약 3천100만원)의 보조금을 각각 지원한다.

항공사들은 홍콩 정부의 고용 유지 지원금도 받을 수 있다.

전날 홍콩 정부는 종업원 해고를 자제하는 기업주에게 종업원 임금의 50%, 1인당 최대 월 9천 홍콩달러(약 141만원)를 6개월 동안 지원한다고 밝혔다.

홍콩 항공업계의 전체 고용 규모는 7만5천여 명이나 된다.

하지만 이 같은 지원책이 고사 위기에 놓인 항공사들을 살리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코로나19 확산 때문에 홍콩 항공사들의 매출 손실이 465억 홍콩달러(약 7조3천억원)에 이르는 상황에서 46억 홍콩달러 규모의 지원은 항공업계를 회생시키기에 턱없이 부족하다는 얘기다.

지난해 하루 20만 명에 달했던 홍콩 국제공항 이용객은 최근 들어 지난해의 1% 수준인 하루 2천 명 수준으로 급감했다.

홍콩의 저비용 항공사인 홍콩익스프레스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승객 급감으로 이달 말까지 모든 항공편의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

홍콩익스프레스의 모회사인 캐세이퍼시픽도 이달과 다음 달에 당초 예정했던 항공편 가운데 96%를 중단한다.

한편 홍콩 정부는 경기 부양을 위해 오는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 동안 홍콩 지하철표 가격을 20% 인하한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취업난 해소를 위해 내년까지 공무원 1만 명을 신규 채용하고, 단기 일자리 3만 개를 창출하기로 했다.

홍콩 뉴월드 그룹을 이끄는 에이드리언 청이 홍콩 내 마스크 자판기를 설치해 마스크 1천만개를 무료로 배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CNN이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에이드리언 청은 홍콩 곳곳에 35개의 마스크 자판기를 설치한 후 취약 계층에게 미리 충전한 '스마트 카드'를 지급해 이를 통해 자판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그는 "마스크 가격이 너무 올라 많은 사람이 마스크를 살 수 없는 형편"이라며 "이번 계획을 통해 마스크가 필요할 사람들을 돕고 싶다"고 말했다.

ssah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